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2.29 796.49 1133.20
▼7.82 ▼13.95 ▲0.9
-0.34% -1.72% +0.08%
MT 금융페스티벌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고]성장과실 공유하는 '코스닥 벤처펀드'

폰트크기
기사공유
신동준 한국금융투자협회 자산운용서비스본부장. /사진제공=한국금융투자협회
신동준 한국금융투자협회 자산운용서비스본부장. /사진제공=한국금융투자협회
5일을 시작으로 54개 운용사가 64개 '코스닥벤처펀드'를 선보였다. 투자금액의 10%를 소득에서 공제(300만원 한도)해 주고 코스닥상장 공모주 물량의 30%를 코스닥벤처펀드에 우선 배정하는 혜택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유발하고 있다. '펀드'를 활용해서 혁신기업에 양질의 자금을 공급하고 성장 과실을 국민들이 공유하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익숙한 관용어처럼 들릴 수도 있는 2가지 목적을 하나씩 따져 보자. 우선, '양질의 자금공급'이 뜻하는 바를 혁신기업의 상징으로 언급되는 페이스북과 우버에 대입해서 살펴보자. 저커버그와 캘러닉에게 대출에 필요한 담보를 요구했다면, 설령 이들이 어렵게 자금을 차입했다 하더라도 창업 초기에 이자와 원금을 제때에 납부할 수 있었을까? 아닐 것이다.

필자는 이들 기업의 혁신성장을 있게 한 자양분은 펀드의 '투자'라고 본다. 주식으로 대표되는 투자는, 만기도 이자도 없이 회사의 주인으로 참여하는 것이다. 혁신이 결실을 맺기 위해서 필요한 시간과 소득 없는 지출을 감당하기에는 주식을 통한 직접금융이 적합할 수밖에 없다.

다음으로 '성장의 과실을 국민들이 공유'하는 구조를 살펴보자. DFA라는 미국 자산운용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90년간 미국 물가가 13배 오르는 동안 미국 국채는 원금의 21배 상승했고 소형주(Small Cap Index) 투자는 원금의 1만6743배 증가했다고 한다. 상대적으로 작고 미숙하지만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에 투자했을 경우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관리하기 어려운 '위험'이라는 중요한 변수가 대두된다. 더군다나 벤처기업의 경우에는 미래, 성장, 잠재력 등 긍정의 이면에 실패라는 부정적 측면도 크게 존재한다. 월스트리트저널도 미국의 벤처캐피탈이 집행하는 투자 중에서 4분의 3은 실패로 끝난다고 하니, 결코 작지 않은 위험인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코스닥벤처펀드가 쉽지 않은 환경을 통제·관리해서 성장의 과실을 공유한다는 것일까. 우선 코스닥벤처펀드는 불확실성이 큰 순수 벤처기업만을 투자대상으로 하지 않는다. 펀드 재산의 50%는 투자대상에 대한 제약이 없고 코스닥에 상장된 중소·중견기업에 35%, 벤처기업에는 15%만을 요구하고 있다. 넓은 투자대상을 기반으로 분산을 통한 위험관리가 가능하도록 구조를 설계한 것이다.

또 소득공제를 통해 투자위험에 대한 사전적 보상을 제공한다. 16.5%의 세율을 적용받는 근로자의 경우 투자의 성패와 관계없이 소득공제를 통해 49만500원의 세금을 돌려주는 방식을 통해 국가가 위험에 대한 일정수준의 보상을 제공하는 것이다.

코스닥벤처펀드는 우리가 익숙하게 접해보았던 주식형펀드, 주식혼합형펀드에 가깝다. 혁신기업의 주인으로 참여하고 성장의 과실을 공유하는 것, 펀드를 통해서 쉽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