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中, 美 1000억弗 관세 위협에 "어떤 비용 치러도 맞설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中, 美 1000억弗 관세 위협에 "어떤 비용 치러도 맞설 것"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18.04.06 15: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中 1000억달러 수입품 추가 관세 부과 검토 지시에 中 "종합적 대응" 경고

image
【베이징=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기업인 행사에 시진핑 국가주석과 함께 참석해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2017.11.09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00억달러(약 107조원)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검토를 지시하자 중국 당국이 6일 "어떤 비용을 지불해서라도 맞서겠다"며 정면 대응 의지를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이 계속해서 일방적인 보호무역주의 관행을 지속한다면 중국은 어떤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싸울 것이며 종합적인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중국 당국의 이날 입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 무역대표부(USTR)에 수시간 전 1000억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 부과 검토 지시를 내린 뒤 나왔다.

백악관 성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중국의 보복을 고려해 무역법 301조에 근거해 1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가 적절한지 여부를 USTR에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4일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미국 측의 협상 가능성을 시사하며 무역 갈등 우려가 다소 완화되는 듯했으나, 불과 하루 뒤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추가 관세 부과 검토를 지시하면서 뉴욕증시 지수선물이 급락하는 등 긴장이 다시 고조되는 분위기다.

한편 트럼프 정부는 지난 3일 최대 25%의 관세를 적용할 중국 수입품 1300개 목록을 발표했다. 약 500억달러 규모로 반도체, 의약품, 항공, 화학은 물론 세제, 제설기, 오토바이 등 소비재도 다수 목록에 올랐다.

이에 중국도 다음날인 4일 보복 조치로 미국산 대두, 자동차, 화공품 등 14종류, 106개 품목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응수했다.

양국이 즉각적인 보복조치를 발표하면서 양국의 무역전쟁 확전이 전 세계 경제에 불확실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3/1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