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가상통화 ICO로 100배 수익보장"..유사수신 주의

금감원 작년 유사수신 신고 712건 '가상통화 투자 빙자 453건'..153건 수사의뢰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8.04.09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가상통화 투자을 빙자하는 등 고수익을 거둘 수 있다며 속여 서민들의 재산을 가로챈 유사수신 범죄가 크게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가 712건으로, 이중 153건을 수사당국에 수사의뢰했다고 9일 밝혔다.

전체 신고·상담 건수는 전년 대비 198건(38.5%) 늘어났다. 이중 가상통화 공개·채굴·투자 등을 빙자한 신고·상담이 2016년 53건에서 지난해 453건으로 400건(754.7%) 증가했다.

수사를 의뢰한 혐의업체는 중복신고를 합치고, 단순 제보를 제외한 결과 2016년 151개사와 비슷했다. 이들 업체는 사실상 수익모델이 없음에도 대박 사업이라며 현혹하거나 정상적인 업체로 가장했지만 실제 사업은 하지 않았다. 원금을 보장하면서 시중금리보다 크게 높은 수익을 약속하는 경우도 있었다. 투자자는 피라미드식 다단계 돌려막기 방식으로 모집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가상통화 열풍에 편승한 유사수신 혐의업체가 크게 늘었다. 가상통화 공개(ICO)·채굴·투자 등을 빙자한 유사수신 혐의업체는 지난해 39건으로 1년만에 12건(44.4%) 증가했다.

A업체는 비트코인을 모방한 가짜 가상통화의 특허를 출원하고 투자하면 단기간에 100배 이상의 고수익을 거둘 수 있다며 투자자를 속였다. B업체는 가상통화 채굴업체로 가장해 투자금을 빼돌렸다. C업체는 해외에 서버를 둔 비트코인 구매 대행업체를 설립해 투자자를 유인했다.

별도 인가를 받거나 등록히지 않았음에도 종합금융컨설팅, FX마진거래(이중통화간 환율 변동을 이용해 시세차익을 추구하는 외국환거래), 핀테크, 증권투자 등 첨단 금융거래에 정통한 것처럼 속인 유사수신 혐의업체도 2016년 39건에서 지난해 49건으로 10건(25.6%) 증가했다.

D업체는 허위 그래프까지 동원하며 자체 개발한 FX 마진 거래 시스템으로 거래하면 고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속였다. E업체는 인공지능(AI) 로봇이 투자금을 관리해 손실없이 무조건 수익이 난다며 투자금을 모았다.

반면 기타 부동산 투자, 쇼핑몰 사업 등을 가장한 유사수신 혐의업체는 2016년 85건에서 지난해 65건으로 20건(23.5%) 감소했다. 이중 한 업체는 사업이 중단된 상태임에도 광산에서 발생한 식재를 채취해 방조제 매립에 사용하면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일간지에 광고했다. 다른 한 업체는 중국정부가 허가해준 인터넷 쇼핑몰 플랫폼 업체라고 속이며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금을 모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산을 늘리려는 서민들의 소박한 소망을 악용하는 유사수신 업자의 법행수법이 갈수록 지능화·고도화 되고 있다"며 "투자 전 제도권 금융회사 여부를 확인하고, 피해가 발생했을 땐 즉시 경찰이나 금감원에 신고·제보해달라"고 말했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