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4.14 873.61 1076.80
보합 9.97 보합 5.41 ▲7.8
-0.40% -0.62% +0.73%
블록체인 가상화폐

금융당국, 농협·국민·하나은행 가상통화 검사 실시

1월말 실시된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전 금융권엔 자체 점검 요구

머니투데이 김진형 기자 |입력 : 2018.04.09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금융당국이 오는 19일부터 NH농협, KB국민, KEB하나은행 등 3개 은행을 대상으로 가상통화 관련 검사를 실시한다.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9일 지난 1월30일부터 시행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수정, 보완사항을 발굴하기 위해 은행권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행은 농협, 국민, 하나은행이다. 금감원은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 제공 여부, 가상통화 취급업소 거래규모 등을 감안해 검사 대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협은행은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국민, 하나은행은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현재 계약을 맺고 있는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는 없는 상태다. 또 농협, 국민은행은 지난 1월에 한차례 검사를 받은 바 있지만 하나은행은 검사를 받지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과거 검사 실시 여부, 실명계좌 서비스 제공 여부 등을 감안해 리스크가 높다고 판단된 은행을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검사를 통해 지난 1월 검사에서 드러난 미흡사항 개선 여부,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 일반법인·개인계좌를 통한 가상통화 거래 관련 자금세탁방지 의무 이행의 적정성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지난 1월부터 적용한 가상통화 거래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통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에 대해선 강화된 고객확인(EDD) 실시, 회사재산과 고객 투자금의 별도 관리 여부, 이용자별 거래내역 구분 관리 여부 등 10가지 항목을 확인토록 한 바 있다. 특히 가상통화 거래사이트가 이와 관련된 정보 제공을 거부할 경우 거래를 거절토록 했다.

한편, FIU는 3개 은행 외에도 전 금융회사에 대해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에 대한 자체점검을 실시토록 요구했다. 금융당국은 자체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검사에 포함되지 않은 금융회사에 대한 가이드라인 이행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감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