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택시 유료화' 한발 물러선 카카오…논란 자초했다 수습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2018.04.10 10: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권고 받아들여 사용료 1000원 정해… "유료화 우려 최소화 위한 결정"

image
택시호출 서비스 '카카오T' 유료화에 나섰던 카카오 (133,000원 보합0 0.0%)가 한 발 물러섰다. 국토교통부 권고를 받아들여 유료 서비스 비용을 1000원으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일방적인 유료화 발표로 논란을 자초했다가, 최소한의 사용료를 책정하는 방식으로 후퇴했다.

◇사용료 1000원 '스마트 호출' 도입=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의 택시 호출 기능에 AI(인공지능) 기반 배차 시스템 '스마트 호출'을 추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 호출은 AI가 이용자 호출을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하는 기능이다. 건당 사용료 1000원을 지불하는 유료 서비스다. 일반 호출과 달리 스마트 호출의 목적지는 기사에게 노출되지 않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사 인센티브 제도인 '포인트 시스템'도 도입한다. 호출 응답, 이용자 별점 등을 평가해 적립 및 환금 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기사들의 적극적인 호출 응답을 이끌어내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겠다는 목표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기능으로 유료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스마트 호출은 우선호출에 해당한다. 이용자 주변의 빈 택시를 즉시 배차하는 '즉시배차'의 경우 정밀한 검토를 거쳐 추후 도입할 예정이다.

'택시 유료화' 한발 물러선 카카오…논란 자초했다 수습
◇'일방 발표'로 논란 자초했다가 수습= 당초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존 호출비용과 다른 플랫폼 이용료라는 개념을 제시하면서 건당 1000~5000원의 사용료를 책정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이용자들의 반발과 국토부, 서울시 등 관계기관들이 난색을 표하자 지난달 말로 정한 유료화 도입 일정을 연기했다.

결국 '지방자치단체가 고시한 호출수수료(콜비) 범위와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는 국토부 권고를 받아들여 예상 이용료 범위의 하한선인 1000원만 받기로 결정한 것이다. 현재 서울시 기준 콜비는 주간 1000원, 야간 2000원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새로운 호출 기능에 대해 지속적인 사용자 인식 조사 및 국토부,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스마트 호출 기능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T 유료화를 둘러싼 논란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일방적인 유료화 발표에서 비롯됐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13일 유료화 계획을 발표하면서 국토부, 서울시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토부, 서울시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의한 바 없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커졌다. 유료화 전제인 관계기관과 협의부터 틀어진 것.

결과적으로 국토부, 서울시가 수용할 수 있는 수준에서 사용료를 책정했으나, 택시단체들의 반발은 여전한 상황이다. 택시단체들은 카카오T 유료화에 따른 택시 수요 감소와 카카오T의 플랫폼 지배력 강화를 우려하고 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여전히 카카오는 택시단체들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단체들의 입장이 정리되는 데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