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14.27 725.23 1133.60
▲8.17 ▲6.23 ▼4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경솔한 행동 고개숙여 사과"

광고대행사 직원에 음료수병 투척·얼굴에 물뿌려…대한항공 "물이 튄 것…얼굴에 뿌린 것 아냐"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4.12 17:16|조회 : 53547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페이스북 계정 캡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페이스북 계정 캡처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음료수병을 던지고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은 조현민 대한항공 (26,850원 상승550 2.1%) 전무(35)가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조양호 한진 (38,350원 상승350 0.9%)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 전무는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로 광고 등을 책임지고 있다.

조 전무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의혹이 사실인 점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를 구한 것이다.

그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 광고대행사 직원분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는 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며 "제가 제 감정을 관리 못한 큰 잘못"이라고 썼다.

이날 항공 및 광고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 익명 게시판에 조 전무가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A사와의 회의(대한항공 영국편 광고 캠페인 관련) 중 광고팀장에게 음료수병을 던지고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회의 중 해당 팀장이 조 전무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못하자 뚜껑을 따지 않은 유리로 된 음료수병을 던졌고 이후 분이 풀리지 않아 물을 뿌렸다는 내용이었다. 이 글은 논란이 되자 바로 삭제됐다.

팀장은 회의장에서 쫓겨났고, A사 측은 오히려 대한항공에 사과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조 전무의 언니인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에 이어 또 한번의 '한진 오너가 갑질'이 아니냐는 시각이었다.

대한항공은 이에 대해 "광고대행사와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은 사실이나, 직원 얼굴을 향해 뿌렸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 "광고대행사 사장이 사과 전화를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조 전무는 현재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 외에도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 한진관광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커뮤니케이션학과를 졸업한 후 2005년 A사에 입사해 2년간 근무하기도 했다.

2007년 대한항공으로 옮겨 광고선전부 과장, 통합커뮤니케이션실 광고·IMC 팀장을 거쳐 상무, 전무 B, 전무 A로 승진했다. 2012년 진에어 마케팅본부장을 맡았으며 2014년에는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선임됐다. 2016년 진에어 부사장과 한진관광 대표이사 자리에도 올랐다. 지난해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5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조원성  | 2018.04.14 14:05

또 사과만하고 끝낼 생각이라면 큰 착각이란걸 보여줘야할때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