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8.34 718.31 1136.80
▼63.37 ▼25.84 ▲8.4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檢, 사건 배당 하루만 '김기식 의혹' 전격 압수수색

(종합)서울남부지검, 한국거래소-우리은행-KIEP-더미래연구소 일제히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입력 : 2018.04.13 11:11|조회 : 9908
폰트크기
기사공유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배당 하루 만에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김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출장을 다녀온 게 문제가 돼 뇌물 혐의 등으로 고발됐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13일 오전 9시30분부터 한국거래소와 우리은행, 더미래연구소,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등 4곳을 압수수색한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사건이 배당된지 하루 만이다.

한국거래소는 부산 본사와 서울사무소 2곳이 압수수색 대상이다. 우리은행은 본점에 있는 글로벌사업본부를 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김 원장의 출장 관련 서류 일체와 출장을 전후해 작성된 회의록, 각 기관의 당시 주요 현안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장이 어떤 목적으로 기획됐는지, 실제 일정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각 기관의 현안과 관련해 대가성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분석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달 10일 각각 김 원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같은 날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인 '정의로운 시민행동'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직권남용·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김 원장을 처벌해달라며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대검찰청은 12일 김 원장 고발사건을 병합해 서울남부지검에 배당했다. 국민적 관심 사안이지만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하지 않고 금융범죄 중점수사청인 남부지검에 배당한 것은 의혹의 위법성을 빠르게 가려내는 '핀셋 신속수사'에 방점을 둔 것이라는 해석이다.

서울남부지검은 기업금융범죄전담부이자 특수부인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에 사건을 배당했고 형사6부는 바로 다음날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국민의 비난 여론 등을 고려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 원장은 19대 국회의원 시절 국회 정무위원회의 야당 간사로 활동하면서 피감기관인 한국거래소·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우리은행 등의 지원을 받아 2015년 5월 25일부터 9박 10일간 미국 워싱턴 D.C.와 벨기에 브뤼셀, 이탈리아 로마, 스위스 제네바 등을 다녀왔다.

또 2014년 3월에는 한국거래소(KRX)의 지원을 받아 2박 3일간 우즈베키스탄, 2015년 5월에는 우리은행 지원을 받아 2박 4일간 중국·인도로 각각 출장을 다녀왔다. 미국과 유럽 출장 당시에는 의원실 인턴이던 A씨도 동행했다. A씨는 2015년 6월 9급 비서로 채용됐다가 2016년 2월 7급 비서로 승진했다.

김 원장이 소장으로 있던 더미래연구소는 정치후원금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 더미래연구소 결산보고서에 따르면 김 원장은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인 2016년 5월 더미래연구소에 자신의 정치자금으로 후원금 5000만원을 보냈다. 그 뒤 연구소장에 오르면서 급여 명목으로 2016년 7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8500여만원을 받았다. '셀프 후원', '셀프 급여' 논란이 나온 이유다.

야당에서는 해외 출장과 관련해 김 원장이 감독 대상 기관들의 자금으로 '외유성·로비성' 출장을 다녀왔다고 주장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자금 땡처리 외유와 함께 땡처리 나눠먹기를 하고 다단계 셀프 돈세탁을 한 정황마저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 원장은 "출장 후 해당 기관과 관련된 업무에서 어떠한 영향도 받지 않았고 관련 기관에 대해 오해를 살만한 혜택을 준 사실이 없다"는 입장이다.

최동수
최동수 firefly@mt.co.kr

겸손하겠습니다. 경청하겠습니다. 생각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