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0.52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빅스터, 과기부 사업 선정 "블록체인으로 보이스피싱 막자"

머니투데이 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입력 : 2018.04.13 16:28
폰트크기
기사공유
'아차'하다 당하는 각종 금융사기. 범죄자들은 대포 전화를 이용하거나 보이스피싱을 시도한다. 최근에는 가상화폐가 인기다 보니 불법 전자지갑을 활용한 사기도 문제가 되고 있다.

이 같은 피해를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무엇일까. 범죄 근절 자체는 쉽지 않으니, 소비자들이 '안 낚이게 돕는 것'이다. 속지 않으려면 사기 의심 관련 정보가 확실히 제공돼야 한다.

현재 부정 거래 사용 데이터는 유관기관들과 금융기관들이 각각 수집, 보유하고 있다. 만약 해당 데이터를 하나로 통합해 관련 기관들끼리 공유하고 국민들에게 오픈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면 어떨까.

실제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 부정 금융 거래를 막는 서비스가 개발될 예정이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빅스터(대표 이현종)가 블록체인 기술을 불법 사기 빅데이터와 엮은 통합 서비스 '부정 거래 방지를 위한 데이터 공유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8년도 블록체인 융합기술 개발사업 1차 공고'에 따른 것이다. 빅스터는 연구 과제 평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최종 승인이 완료되는 대로 2년간 관련 서비스 개발에 들어간다.

이번 연구 개발 사항으로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구현 △부정사용 데이터 확보 및 알고리즘 개발·고도화 △참여 기관의 평판도 모델 개발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공유 시스템 구축 등이 있다. 특히 빅스터는 이번 연구로 FDS 블록 체인(Fraud Data Sharing Blockchain)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는 컨소시엄 블록체인 기술 '하이퍼렛저 패브릭'을 기반으로 한다. 또 △대포폰 번호 △보이스 피싱 전화번호 △부정 전자지갑 주소 등 신용을 해치는 부정 거래 사용 데이터를 유관 기관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최종 목표다.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빅스터가 '기술 고도화' 외에 힘쓴 게 하나 더 있다. 참여 기관에 대한 보상 문제다. 통상 블록체인 환경에서는 참여자에게 암호화폐(코인)를 제공하는데, 이 같은 보상 대신 고유의 평판 모델을 개발하기로 한 것이다. 각 기관이 적극 참여하고 데이터를 잘 활용하면 평판이 오르고 공헌도가 높은 기업은 정부 기관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현종 빅스터 대표는 "빅데이터 관점에서의 블록체인은 네트워크 기반의 공유 DB(데이터베이스)이자, 데이터를 담는 큰 그릇으로 비유할 수 있다"며 "회사 주력 기술이었던 빅데이터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색다른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빅스터는 지난해부터 내부 개발자들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연구 및 학습을 진행해 왔다. 이와 별도로 최근 15명의 개발자 및 기획자와 협업해 이더리움 기반의 Dapp(분산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하는 데도 성공했다. 앞으로는 투자 유치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부정 거래 방지를 위한 데이터 공유 서비스' 요약도/사진제공=빅스터
'부정 거래 방지를 위한 데이터 공유 서비스' 요약도/사진제공=빅스터

중기협력팀 이유미
중기협력팀 이유미 youme@mt.co.kr

스타트업-덕후(德厚)입니다. 스타트업 및 중기 소식을 두루 다뤄 업계 질적 성장에 보탬 되고 싶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