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보합 21.97 보합 14.94 ▲6.7
-1.06% -2.18% +0.60%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참혹했던 그날 이후 4년…세월호는 '현재 진행중'

주말부터 전국 추모 물결, 안산에선 추모공원 갈등도…진실 규명 요구 거세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최동수 기자, 방윤영 기자, 김영상 기자 |입력 : 2018.04.15 17:42
폰트크기
기사공유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월 16일의 약속 다짐 문화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월 16일의 약속 다짐 문화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304명의 희생자를 낸 '4·16 세월호 참사'가 4주기를 맞았다. 시민들은 그날의 아픔을 기억하며 추모 열기를 이어갔다.

전국이 노란 물결로 뒤덮이는 가운데 안산 추모공원 건립 찬반 등 세월호를 둘러싼 갈등도 여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실 규명을 재차 약속했다.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세월호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주말부터 전국 곳곳에서는 세월호를 기억하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14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 1만5000여명(주최측 추산)이 모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4월 16일 약속 다짐 문화제'가 열렸다.

세월호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에서는 15일 '세월호참사 4년 기억 및 다짐대회'가 진행됐다. 참사 4주기 당일인 16일에도 전국에서 다양한 추모 행사가 열린다.

이날 오후 3시 경기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리는 '4·16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영결식'을 비롯해 인천에서는 일반인 희생자를 대상으로 한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 및 4주기 추모식'이 열린다.

추모 분위기 속에서 세월호를 둘러싼 갈등도 여전히 진행 중이다. 단원고가 있는 안산은 찬반으로 갈렸다. 올해를 끝으로 안산 합동분향소가 철거되면서 이를 대신할 세월호 추모공원의 건립 위치를 두고 시민들이 반목하고 있다.

갈등이 불거진 것은 제종길 안산시장이 올해 2월 국회에서 "화랑유원지에 봉안시설을 갖춘 추모공원을 2020년까지 조성하겠다"고 밝히면서다. 유가족과 4·16안산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는 즉각 환영의 입장을 밝혔지만 반발도 거세다. 시민 휴식처인 유원지에 봉안시설은 안 된다는 주장이다.

세월호 거치장소인 목포 신항  / 사진=홍봉진 기자
세월호 거치장소인 목포 신항 / 사진=홍봉진 기자

'화랑유원지 세월호 납골당 결사반대 시민행동' 회원 100여명은 이달 12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도 가졌다. 추모공원의 시 외곽 건립을 요구하는 이들은 "화랑유원지는 장사법상 장묘 시설을 둘 수 없는 곳"이라며 "유가족이 원한다고 납골당을 세우는 것은 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참사가 발생한 지 4년이 흘렀지만 세월호의 정확한 침몰 원인과 구조실패 원인은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유가족은 여전히 진실 규명을 요구한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미수습자 5명과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정밀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번에야말로 철저히 조사해 제2의 세월호 참사가 없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들의 요구에 응답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페이스북에서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갈 것"이라며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결국 이 같은 과제는 지난달 공식 출범한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맡게 될 예정이다. 2기 특조위는 세월호가 침몰하게 된 원인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등 지난 정부의 구조실패 원인을 다각도로 조사할 계획이다.

세월호가 외부 물체와 충돌해 침몰했을 수 있다는 '외력설'도 최근 다시 한 번 주목받았다.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는 13일 자체 조사와 외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외부 물체와 충돌 가능성을 공식 조사한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