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9.19 791.61 1133.70
보합 6.9 보합 4.88 ▲0.5
+0.30% -0.61% +0.04%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땅콩 첫째', '뺑소니 둘째', '물벼락 셋째'…한진家 3세들

잇따른 한진그룹 재벌 3세 '갑질' 논란…"태극마크, '대한' 빼라" 목소리

머니투데이 남궁민 기자 |입력 : 2018.04.16 10:20|조회 : 332652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녀들. 왼쪽부터 조현아 칼호텔네트웍스 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사진=머니투데이DB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녀들. 왼쪽부터 조현아 칼호텔네트웍스 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사진=머니투데이DB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의 '물벼락 갑질'이 도마에 오르면서 조 전무의 남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조현아 칼호텔네트웍스 사장의 과거 언행도 입길에 오르고 있다. 이른바 한진그룹 3세들의 '갑질 논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지난 14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과의 회의(대한항공 영국편 광고 캠페인 관련)에서 거친 행동을 하는 것을 목격한 대한항공 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직장인 전용 익명 게시판에는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H사의 직원들과 회의하던 중 팀장급 직원 A씨의 대답이 마음에 들지 않자 유리로 된 음료수 병을 바닥에 던지고, 물을 뿌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후 해당 글은 삭제됐으나 조 전무의 행동을 비난하는 목소리는 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전무에 대한 엄격한 처벌과 함께 대한항공의 사명을 변경해달라는 청원이 연달아 올라왔다. 경찰은 조 전무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2014년 '땅콩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머니투데이DB
2014년 '땅콩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머니투데이DB
◇'갑질', '재벌' 전세계에 알린 2014년 '땅콩회항 사건'

조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은 뉴욕타임스(NYT), CNN 등 주요 외신에도 보도되며 국제적 관심을 받았는데, 이는 한진가(家)에서 처음 있던 일은 아니다. 앞서 조 전무의 언니 조현아 칼호텔네트웍스 사장이 2014년 벌인 '땅콩 회항' 사건이 당시 국제적 논란거리로 떠오른 바 있다.

조 사장(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은 2014년 12월5일 발생한 대한항공 086편 이륙지연 사건,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을 일으켜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다. 당시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086편 퍼스트 클래스에 타고 있던 조 사장은 승무원이 '접시에 담지 않고 봉지째 간식을 제공했다'며 호되게 질책했다.

또 기내에 타고 있던 박창진 사무장을 불러서 무릎을 꿇린 채 모욕을 주고, 서비스 지침서 케이스로 사무장의 손등을 수차례 찔러 상처를 냈다. 사무장과 승무원을 다그치던 조 사장의 행동으로 비행기는 예정보다 46분 늦게 이륙했고, 계획보다 16분 늦게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직원들에게 폭언을 쏟아붓고 위력을 행사한 행동뿐 아니라 비행기의 운항을 방해한 조 사장의 행동도 비판받았다. 2015년 1월7일 조 사장은 항로변경죄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후 1심에서 항로변경죄 혐의가 받아들여져 징역 1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검찰은 상고했으나 지난해 12월21일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상고를 기각했다.

이 사건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CNN, NBC와 영국 BBC, 호주 ABC 등 세계 거의 모든 주요국 언론이 비중있게 보도하며 전세계에 '갑질'(Gap jil)과 '재벌'(Chaebol)이라는 단어를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

◇70대 할머니 밀치고 단속 피해 달아나고

조 전무의 오빠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도 과거 수차례 구설수에 올랐다. 2000년 6월 차선을 위반한 조 사장을 단속하려던 교통경찰을 치고 100미터가량 달아나다 시민들에게 붙잡혀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입건됐다. 2005년에는 아기를 안고 있는 70대 할머니를 밀치고 폭언한 혐의로 입건됐다.

잇따른 한진그룹 재벌 3세의 갑질과 논란에 시민들의 비판은 거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전무에 대한 엄한 처벌과 함께 대한항공의 국적기 지위 박탈, 사명 변경을 요구하는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6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angbong choi  | 2018.04.17 21:01

대한항공,진에어 불매운동으로 흙수저들의 힘을 보여줍시다.오너 일가 전체가 자격미달입니다.회장도 땅콩 회항사건시 윤리경영 약속도 지키지않고 배우자도 일상이 욕이나하고 세자녀는 돌아가...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