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보합 21.97 보합 14.94 ▲6.7
-1.06% -2.18% +0.60%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서울 마포 요양원 인질극 소동…60대男 3시간만 검거

인명피해 없어…"노숙인 대책 마련하라"며 5년 전 비슷한 범행 전력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입력 : 2018.04.16 14:55
폰트크기
기사공유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서울 마포구 한 요양원 사무실을 점거한 60대 남성이 3시간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남성이 난입할 당시 사무실에는 여직원 두 명이 있었다. 이 직원들은 사무실로 이어지는 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숨어 있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10시24분 신모씨(62)가 마포구 한 건물의 7층에 있는 요양원 사무실을 점거하고 경찰과 대치하다가 오후 1시10분 경찰에 검거됐다.

숨어 있던 여직원들은 무사히 구조됐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노숙인 처우 대선 등 요구사항을 자필로 적은 A4용지 6매짜리 유인물과 떡을 들고 사무실에 들어와 직원 2명에게 "떡을 먹으며 유인물을 봐달라"고 말했다.

피해 직원들은 모르는 사람이 들어온 것을 의아하게 생각하며 나가달라고 말하자 신씨가 출입문을 잠그고 "죽여버리겠다"고 중얼거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피의자 가방 위에 칼로 보이는 신문지에 쌓인 물건을 본 직원들은 겁을 먹고 사무실 내부의 또 다른 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마포경찰서장과 형사팀,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경찰특공대 등을 투입했다.

위기협상팀은 3시간가량 신씨에게 자진 해산할 것을 설득했으나 신씨가 응하지 않았다. 결국 경찰특공대 5명이 건물 창문과 문으로 동시 진입해 신씨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노숙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국무총리 면담을 요구했다. 신씨가 적은 유인물에는 노숙자 처우개선 등 요구사항이 기재돼 있었다.

현재 서울 한 임대아파트에서 혼자 살고 있는 신씨는 5년 전 사건이 발생한 건물 5층 고시텔에서 거주했다. 신씨는 고시텔에서도 유사한 범죄를 저질렀다 검거된 전력이 있다.

건물 관계자는 "흉기로 위협한 건 아니고 당시 고시원 문을 안에서 걸어잠그고 소란을 피운 적이 있다"며 "그때도 노숙인 보호센터 운영 등 노숙인 관련 국가적인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의 유인물을 인쇄해서 뿌렸다"고 말했다.

경찰에 체포된 신씨는 '왜 인질극을 벌였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 국민들 위해서"라고 웅얼거리며 경찰서로 들어갔다.

경찰은 "감금 등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지만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며 "피의자 조사 후 구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관악·강남·광진·기상청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