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해수부, 선박 신규 발주 수요조사 착수…해운재건 '시동'

국적선사 대상 선박 신규발주 수요조사 착수…자부담 10% 자금계획 및 사업계획 제출 요구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입력 : 2018.04.16 14:49
폰트크기
기사공유
해수부, 선박 신규 발주 수요조사 착수…해운재건 '시동'
정부의 해운재건 프로젝트가 시동을 걸었다. 오는 7월 설립예정인 한국해양진흥공사의 구체적인 선박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구성하면서 국적 선사를 대상으로 선박 신규발주 수요 조사에 착수했다.

16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한국선주협회는 이달 9일 회원사를 대상으로 '선박 발주 희망선사 공모 안내문'을 보냈다.

선박발주를 희망하는 선사들은 선박투입항로, 화물종류, 연간운송량 추정치 등을 담은 사업계획서와 함께 공정계획, 자금조달계획 등을 해수부에 다음달 31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이는 해수부가 최근 발표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후속조치다.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2020년까지 컨테이너선박은 60척 이상(2만TEU급 이상 12척, 1만4000TEU급 8척 대형선 포함), 벌크선박은 140척 이상 선박의 발주를 지원키로 했다. 선박 인도가 완료되는 2022년 지배선대를 1억DWT(재화중량톤수)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해양진흥공사의 투자·보증 등 금융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해 저비용·고효율 선박 신조를 지원할 계획이다. 즉 이번 수요조사는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에 앞서 실제 필요한 선박금융 지원 규모를 파악하기 위한 절차다. 조사대상은 현대상선 등 대형사를 포함한 전체 국적선사다.

정부의 선박신조 금융 지원조건은 선사 자부담 10%을 기본으로, 해양진흥공사 및 민간금융 지원 90%다. 따라서 선순위, 후순위, 자기자금 등 구체적인 자금계획도 미리 제출해야한다. 적용금리 등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에 맞춰 짜여질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따라 해운사의 신용등급 등을 반영해 실제 지원시 확정한다.

필요 선박의 투입항로와 연간운송량 추정치 등을 선사의 사업계획도 구체적으로 적어 내야 한다. 해운사 및 항로 구조조정에 따른 중복을 피하기 위한 조치다.

공정계획에는 선박의 총 척수와 선종, 건조희망 조선소, 진수일, 인도일 등을 담도록 했다. 국내 조선소에 발주하는 경우 인센티브를 부여하기 위한 것으로, 중도금 집행 등 정확한 지원시기 등을 파악하는 용도로 활용할 계획이다.

정부의 신조발주 프로그램 가동에 맞춰 해운업계도 선박발주를 위한 사전작업에 착수했다. 국내 최대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은 2020년 아시아~북유럽 노선에 투입할 2만TEU(1TEU·6m 컨테이너 1개)급 이상 12척과 미주동안 서비스에 투입을 검토 중인 1만4000TEU급 8척 등 총 20여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 작업에 착수했다. 이미 국내 조선사를 대상으로 제안요청서(RFP)까지 발송한 상태다.

해수부 관계자는 "적시에 선박발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에 앞서 수요파악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해양진흥공사가 출범하면 해운사 신용 등급 등에 따라 지원대상을 선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동훈
민동훈 mdh5246@mt.co.kr

미래는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려 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