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1.99 825.71 1129.20
보합 8.91 보합 2.18 ▲5.7
-0.39% -0.26% +0.51%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삼성 특검 10년, 참담한 '도돌이표'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입력 : 2018.04.17 05:32
폰트크기
기사공유
오는 22일, 삼성이 2008년 조준웅 특검 이후 쇄신안을 발표한 지 10년이 된다. 삼성은 외형상 성장했을지 모르나 여론만 놓고 보면 제자리거나 후퇴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삼성 고위 임원이 재판을 받은 지난 한 해는 삼성의 속살이 드러난 시기다. 고위 경영진 사이에서의 수많은 의사결정 과정, 그들이 누구를 만났고 어떤 대화를 나눴으며 어떤 연락을 주고 받았는지까지 고스란히 드러났다.

수많은 사례보다 그 저변에 깔린 삼성의 문화에 눈길이 갔다.

안되는(혹은 시간이 걸릴) 일을 되게 했던 삼성의 완전무결주의는 이번 국정농단 사태에선 독이 됐다. 각자 부풀려 윗선에 보고하던 공치사 관습도 부메랑이 됐다. 미래전략실은 60개 계열사를 조정하는 훌륭한 컨트롤타워 기능도 했지만 상명하복 분위기를 조장키도 했다.

무엇보다 지배구조 관련 시장에 여러 추측이 제기될 때 왜 더 적극적으로 시장과 소통하지 않았나, 안타까웠다. 일방적 알림이나 소수에 흘려 여론의 반응을 살피는 게 소통의 전부일 순 없다.

삼성은 1000만원 이상의 기부금은 심의하고, 10억 이상은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했고 미전실은 폐지했다. 그러나 일이 터진 뒤다.

삼성은 이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면서 2016년 변화를 모색했다. 정관을 바꿔 이사회 의장직을 개방하고 수평 조직문화를 확산하고자 했다.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로 나서며 책임경영 의지를 다졌지만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기 불과 몇 달 전이었다. 변화 시도는 국정농단 사태로 '올스톱'됐다.

이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 지 두 달이 지났지만 해외 네트워킹 재개 외 뚜렷한 쇄신 움직임은 안보인다. 3심 판결이 남았고 검찰이 칼끝을 겨누고 있어 정중동의 행보를 보인다고 하지만 여전히 위험회피 '완벽의 길'을 찾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스럽다.

이 부회장이 재판서 밝힌 "주주와 임직원들로부터 인정받아야 진정한 경영인이 될 수 있다"는 소신, 외부와 소통치 않으면 알 수 없다. 기회가 주어졌을 때 최선으로 움직이지 않는다면 더 큰 실기를 할지도 모른다.
[기자수첩]삼성 특검 10년, 참담한 '도돌이표'

김성은
김성은 gttsw @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