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2.29 796.49 1133.20
▼7.82 ▼13.95 ▲0.9
-0.34% -1.72% +0.08%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유령주 112조 배당·유통' 삼성證 검사 27일까지 연장

금감원, 현장검사 인력 1팀장 8명에서 2팀장 11명으로 증원…업계 "사태 장기화에 따른 금융투자업계 신뢰저하 우려"

머니투데이 김훈남 기자 |입력 : 2018.04.16 16:34
폰트크기
기사공유
'유령주 112조 배당·유통' 삼성證 검사 27일까지 연장
금융당국이 삼성증권 (32,050원 상승200 -0.6%) 112조원 유령주식 착오배당·유통사태에 대한 특별검사를 기존 19일에서 27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우리사주 조합 배당뿐만 아니라 주식 유통과 매매까지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겠다는 의도다.

금융감독원은 11일 시작한 삼성증권에 대한 특별검사 기간을 27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금감원은 당초 삼성증권이 유통된 유령주 결제를 이행한 직후 현장 검사에 착수, 19일까지 7영업일 동안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검사 대상이 방대하다는 판단에 따라 검사기간을 13영업일로 6일 추가했다.

금감원은 현장검사 투입인력도 기존 8명에서 11명으로 늘렸다. 11일 검사 시작 당시 5~6명가량 투입예정이었던 검사인력을 8명으로 늘려 현장검사에 투입했다. 시가총액의 30배 넘는 112조원 가량 주식이 입고됐고, 그 중 2000억원어치가 실제 매매까지 이뤄진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한 조치다.

17일부터는 1팀장 8명 체제에서 2팀장 11명 체제로 인원을 늘려 현장검사를 진행한다고 금감원 측은 설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삼성증권의 주식 착오입고 과정 및 처리내용, 사고 후 대응조치 지연 등을 파악할 것"이라며 "(유령)주식을 매도한 직원의 매도경위를 더 명확하게 확인하기 위함"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 시스템과 주식거래 시스템 전반에 대해서도 관련법규 준수여부 및 내부통제상 미비점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증권업계에선 이번 삼성증권 유령주식 배당·유통사태가 장기화 조짐에 대한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다. 사태 발생 10일이 지났지만 공매도 전면 폐지설과 외부세력 결탁설 등 잡음만 난무하다는 불만이다. 금융 감독 당국의 조속한 검사로 사태 원인과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밑그림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더라도 논란이 진정되는데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당국이 중심을 잡고 문제점 진단과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논란만 가득한 채 시간이 흐르면 결국 금융투자업계 신뢰도 훼손으로 이어진다"며 "금감원의 조속한 검사결과 발표와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