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7.19 670.65 1127.60
▲24.22 ▲9.64 ▼2.5
+1.18% +1.46% -0.22%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작년 보험사기 적발액 7302억..'역대 최대'

"허위 입원, 보험사고 내용 조작 많아..범죄행위 인식 부족"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8.04.17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이 7300억원 규모로 역대 최대 금액을 기록했다. 허위로 병원에 입원하거나 보험사고 내용을 조작하는 수법이 가장 많았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전년 대비 117억원(1.6%) 증가한 730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 6549억원 △2016년 7185억원에 이어 또다시 보험사기 적발금액이 최대치를 경신했다. 적발인원은 전년 대비 523명(0.6%) 증가한 8만3535명으로, 1인당 평균 사기금액은 870만원으로 전년과 비슷했다.

유형별로는 허위 입원, 보험사고내용 조작 등 허위·과다사고가 5345억원(73.2%)로 가장 많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과다 입원과 피해를 과장하는 형태의 보험사기를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여전히 부족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A병원은 환자들이 실손의료보험으로 MRI 촬영비 등 고가의 진료비를 충당할 수 있도록 통원환자 등에게 허위 입원서를 발급하고, 도수치료를 한 것처럼 허위 도수치료확인서를 발급하는 방식 등으로 보험금 7억4000만원을 가로챘다.

보험종목별로는 손해보험 종목이 6574억원으로 90.0%를 차지했다. 생명보험 종목은 728억원(10.0%) 수준이었다.

허위·과다입원 유형이 크게 증가하면서 장기손해보험의 적발규모는 증가세(△2015년 835억원 △2016년 840억원 △2017년 1265억원)를 보인 반면 보험사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던 자동차보험 사기비중은 지속 감소해 전체의 43.9%(3208억원)까지 하락했다. 블랙박스, 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 확대가 보험사기 예방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 경제활동 적령기인 30~50대 연령층의 보험사기 비중이 2016년 69.9%에서 지난해 68.5%로 하락했다. 대신 20대가 이 기간 14.4%에서 15.5%로, 60대 이상이 13.9%에서 14.5%로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수사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겠다"며 "보험사기는 결국 보험료 인상을 초래해 가족, 친구 등 이웃들에게 피해를 입힌다"고 말했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