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오래 앉아 있을수록 기억력 나빠진다" 연구 결과

UCLA 연구진 "오래 앉아 있을수록 뇌 기억력 담당하는 측두엽 얇아져"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입력 : 2018.04.16 19:07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래 앉아 있을수록 기억력이 감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는 일어서서 움직이는 사람들이 앉아 있는 사람들보다 뇌에서 기억을 담당하는 부분이 더 두껍다는 UCLA 대학 인지신경과학 센터의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뇌에서 기억을 담당하는 부분은 중앙 측두엽과 그 하부 영역으로 측두엽이 두꺼울수록 기억력은 좋아진다.

연구진은 연구 결과를 통해, 앉아 있는 시간이 하루 1시간씩 늘어나면 중앙 측두엽의 두께가 2%씩 얇아진다고 밝혔다. 같은 연령대에서 하루 15시간 앉아 있는 사람들은 10시간 앉아 있는 사람들보다 측두엽 두께가 10% 더 얇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하루 평균 3~15시간 정도 앉아있는 45~75세 사이의 건강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진은 이 연구를 모든 연령대에 적용해도 결과가 같았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에 대해 아직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연구 총책임자 프라흐바 시다스는 "오래 앉아 있을수록 노화에 맞서기 위해 필요한 산소와 영양소가 줄어든다"며 노화와 관련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어 이번 연구의 "메시지는 분명하다"며 "일어나라"고 조언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