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보합 21.97 보합 14.94 ▲6.7
-1.06% -2.18% +0.60%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기식으로 7+1…文 정부 고위직 인사 잔혹史

[the300] 박성진, 안경환, 김이수, 조대엽 등

머니투데이 이재원 기자 |입력 : 2018.04.16 21:56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7명. 문재인 정부에서 고위직에 임명됐거나 후보에 올랐다 낙마한 인사들의 숫자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자진사퇴하면서 한 명이 늘었다.

김기식 원장은 16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5000만원 셀프 후원'에 대해 위법하다고 판정한 직후 자진사퇴했다. 지난달 30일 지명된지 18일 만의 사퇴다.

문 정부에서 낙마한 고위직은 이로써 8명이 됐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9월 국회 청문회를 넘지 못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있다. 이념과 신앙, 전문성 등이 문제가 됐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도 9월 11일 군 동성애 문제 옹호 논란 등에 휩싸이며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됐다.

같은달 1일엔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사퇴했다.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논란을 빚은 끝의 자진사퇴다.
박기영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8월11일 자진사퇴했다.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도 6월 16일 자진사퇴했다. 여성비하 저서·강제결혼 논란에 휩싸였던 그는 사퇴 당일 오전 해명 기자회견을 여는 등 의지를 보였지만 결국 그날 밤 8시50분쯤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대엽 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와 김기정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도 낙마했다.조 후보자는 음주운전과 사외이사 불법 겸직 논란에 휩싸였고, 김 전 차장은 교수 시절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이 논란으로 확산되면서 물러났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