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76.33 889.17 1067.30
보합 9.77 보합 6.44 ▲5.8
-0.39% +0.73% +0.55%
블록체인 가상화폐

조국, 김기식 후원금기부 검증 누락 이유가…

[the300]"당시 선관위 이의 없어 김 원장도 신고 안해"(상보)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입력 : 2018.04.16 22:03|조회 : 9250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민정수석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통령 개헌안 심의·의결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03.26.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민정수석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통령 개헌안 심의·의결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03.26. pak7130@newsis.com

청와대는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2016년 국회의원 임기를 마치면서 후원금 5000만원을 더미래연구소에 기부했지만 김 원장(당시 의원) 질의를 받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별다른 이의제기를 하지 않았고, 청와대 인사검증 항목에 '잔여 정치자금 처리' 항목도 없어 김 원장이 이를 신고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그 당시 선관위 답변서가 명확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 판단했고 비서실장의 지시에 따라 중앙선관위에 질문서를 보냈던 것"이라 밝혔다.

윤 수석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기식 의원은 의원직을 마무리하면서 중앙선관위에 잔여 정치자금의 처리 문제를 문의했다"며 "선관위는 ‘정관 규약 운영관례상의 의무에 기하여 종전 관례상…’ 문구로 답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김 의원은 당시 이를 문제가 없다고 해석했고 더미래연에 5000만원을 기부하고 선관위에 신고했다"며 "물론 선관위는 김 의원의 신고에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김 원장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되는 과정에서 민정의 검증을 받았으나 "민정의 설문지에는 잔여 정치자금 처리에 대한 항목이 없었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언론보도 이후 민정의 요청에 따라 (김 원장이) 2016년 선관위 답변서를 제출했던 것"이라 설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geniustree  | 2018.04.16 23:58

법을 잘 안다는 자들이 법가지고 장난치지 마라. 김기식이 뿐 아니잖나. 인사가 다인데 인사를 엉망으로 만들어 왔고 이번에 참사를 낸 조국을 나라와 집권정당을 위해서도 내쳐라. 얼치기 어용...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