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76.33 889.17 1067.30
보합 9.77 보합 6.44 ▲5.8
-0.39% +0.73% +0.55%
블록체인 가상화폐

[단독]조현민 모친 前수행기사 "하루를 욕으로 시작"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前기사 "갑질 터질줄 알았다, 욕설이 일상"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입력 : 2018.04.17 15:48|조회 : 171186
폰트크기
기사공유
차트
MT단독“하루를 욕으로 시작해 욕으로 끝났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40대 A씨에게 2011년은 악몽이었다. 일을 그만둔 지 7년이 지났지만 기억은 생생하다.

16일 오후 경기도 모처에서 A씨를 만났다. 조현민 대한항공 (33,350원 상승50 -0.1%) 전무의 ‘물컵 갑질’, ‘욕설 파문’ 소식을 접했는지 묻자 “언젠가는 갑질 문제가 터질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A씨는 2011년 초 인터넷에서 ‘대기업 임원 수행기사’를 뽑는다는 공고를 보고 일을 시작했다. A씨는 “임원면접을 볼 때까지만 해도 운전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출근한 지 하루 만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2012년 7월 30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런던 올림픽 당시 런던 엑셀 노스아레나2에서 열린 여자 탁구 단식 예선전을 찾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대한탁구협회장)과 가족들이 김경아 선수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맨아래 왼쪽부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12년 7월 30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런던 올림픽 당시 런던 엑셀 노스아레나2에서 열린 여자 탁구 단식 예선전을 찾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대한탁구협회장)과 가족들이 김경아 선수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맨아래 왼쪽부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A씨는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동안 오전 8시까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있는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출근했다. A씨가 첫날부터 깜짝 놀란 건 당시 집사로 일하고 있던 B씨에 대한 이 이사장의 언행을 보고 나서다. A씨는 집사 B씨를 ‘항상 고개를 숙이고 뛰어다니는 사람’으로 기억했다.

A씨는 “집사가 조금만 늦어도 바로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 와’ 등 욕설이 날라왔기 때문에 집사는 항상 집에서 걷지 않고 뛰어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가정부로 필리핀 여자가 있었는데 아마 (우리말 표현을 정확히 다 알아듣는) 한국사람이었으면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은 얼마 되지 않아 A씨에게도 시작됐다.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며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고 말했다.

특히 집 앞마당에 있는 화단에서 일할 때 이 이사장은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이 이사장이 꽃을 좋아하고 화단을 가꾸는 걸 신경 썼다”며 “당시 튤립을 길렀는데 비료, 기구 등을 나를 때마다 항상 욕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남편인 조 회장이 자리에 없었을 때 목소리가 더 커졌다. A씨는 “조 회장이 같이 있을 때는 집사와 나에게 심하게 얘기하지 않았다”며 “조 회장이 옆에 없으면 입이 더 거칠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의 폭언과 욕설 때문에 A씨는 늘 불안감에 휩싸였다. 운전하다 길을 잘못 들 때면 식은땀이 흘렀다.

A씨가 더 큰 충격을 받은 건 일을 시작한 지 2주일쯤 지나서다. 당시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이 줄줄이 호출됐다. 직원들이 거실에 일렬로 서자 이 이사장의 욕설이 시작됐다.

A씨는 “당시 불려 온 직원 중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이따위로 일을 할 거냐’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했다”며 “물건을 집어 던졌는지 당시 집 안에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1개월쯤 지났을 때부터 A씨는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아이의 아빠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했지만 더는 인간 이하의 취급을 보고 겪으며 일할 수는 없었다. 결국 A씨는 아내에게 그간의 일을 들려주고 3달 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A씨는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를 끝으로 아예 수행기사 일 자체를 그만뒀다.

A씨는 “수행기사 일은 학을 뗐다”며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이 쉽게 고쳐질 것 같지 않지만 이번 기회에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한진그룹에 A씨의 진술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사와 직접 관계되지 않은 일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답했다.

최동수
최동수 firefly@mt.co.kr

겸손하겠습니다. 경청하겠습니다. 생각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7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김현철  | 2018.04.19 15:03

자고로 부모는 아이들의 거울이라 했다. 자식들의 행동이 어디서 비롯되었는지 알만하다 눈맘 뜨면 욕하고 소리지르고 윽박지르고 폭행하는 것을 보고 자랐을 것이 눈에 보이는듯 하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