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8.84 672.08 1123.50
▲16.73 ▲12.41 ▼6.1
+0.81% +1.88% -0.54%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의혹 눈덩이 '드루킹' 사건…댓글 조작만 오늘 먼저 기소

평창올림픽 관련 댓글 여론조작 혐의 재판에 경찰, 공범·정치권 연계 여부 등 보강 수사중

뉴스1 제공 |입력 : 2018.04.17 05:05
폰트크기
기사공유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2018.3.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2018.3.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검찰이 인터넷포털에서 문재인정부 비방 댓글을 매크로(한꺼번에 여러 댓글이나 추천을 자동으로 올리는 프로그램)를 이용해 조작한 일당을 17일 구속기소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는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48·온라인 필명 드루킹)와 우모씨(32), 양모씨(35) 등 3명을 이르면 오늘 기소할 예정이다.

김씨 등은 지난 1월 네이버의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에 달린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 거다" "국민들이 뿔났다. 땀흘린 선수들이 무슨죄냐"라는 댓글에 매크로를 활용해 614개 아이디로 '공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된 이들을 지난달 30일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의 구속만기일은 18일까지다.

검찰은 우선 이와 관련된 혐의만 적용해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에 적시돼서 송치한 내용에 국한해서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6년부터 매달 1000원씩 당비를 내온 민주당의 권리당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김씨와 우모씨 등을 제명했다. 다만 함께 구속된 양씨는 민주당 당원 여부가 확인이 안된 것으로 전해져 이번 제명 의결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편 경찰은 이들 3명 이외의 공범이 있는지, 정치권과의 연계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보강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들과 수백차례 메신저로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김씨와 대통령선거 전인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김씨가 김 의원에게 기사 제목이 담긴 활동사항을 보낸 메시지가 있으나 꼭 주고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김씨가 김 의원에게 주로 무엇을 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김 의원은 대부분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