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39.35 867.94 1078.50
▼24.79 ▼5.67 ▲1.7
-1.01% -0.65% +0.16%
블록체인 가상화폐

경찰청 불려나온 황창규 KT 회장 "조사 성실히"

경찰청, 17일 황창규 회장 피의자 신분 소환… 불법 정치자금 제공 관여 집중 추궁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입력 : 2018.04.17 09:57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 피의자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 피의자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 소환 조사를 받는 황창규 KT (27,200원 상승50 -0.2%) 회장이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4억원이 넘는 법인 자금을 90여명에 달하는 여야 국회의원에게 불법 후원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황 회장을 1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으로 불러 조사한다. 황 회장은 이날 오전 9시32분쯤 경찰청에 도착해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불법 후원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바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KT 전·현직 홍보·대관 담당 임원들이 2014~2017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등 90여명의 국회의원 후원회에 법인자금 총 4억3000여만원 상당을 불법 후원했다고 보고 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이 과정에서 황 회장의 지시나 보고가 있었다는 판단이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물건(상품권)을 사는 것처럼 꾸며 결제한 뒤 현금으로 돌려받는 이른바 '카드깡' 방식으로 국회의원들에게 정치자금을 기부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KT 측이 기부금 출처를 감추기 위해 여러 임원의 명의로 출처를 쪼개서 기부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올 1월 KT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