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8.83 823.46 1117.50
▲5.38 ▲2.33 ▼2.9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힘들었다" NC 나성범, 홈런 치고 그라운드 빨리 돈 이유

머니투데이 고척=김우종 기자 |입력 : 2018.04.17 22:40
폰트크기
기사공유
나성범<br />
<br />
나성범



"타구를 놓쳐서 2루타인 줄 알고 빨리 뛰었다. 그런데 관중들 함성을 듣고 홈런인 줄 알았다"

NC 다이노스는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연장 11회 터진 나성범의 결승 솔로포를 앞세워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NC는 천신만고 끝에 연패를 '9'에서 끊어냈다. 만약 이날 경기까지 내줄 경우, NC는 팀 창단 최다인 10연패 늪에 빠질 수 있었다. NC는 9승 11패를 기록했다. 반면 넥센은 2연패에 빠지며 9승 12패를 마크했다.

이날 나성범은 5타수 4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특히 연장 11회초.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초구 초구 커브(108km)를 공략, 가운데 담장을 넘겨버리는 결승 솔로포를 쳐냈다. 비거리는 130m. 홈런을 친 나성범은 그라운드를 빨리 돌았다.

경기 후 나성범을 통해 그 이유를 들을 수 있었다. 나성범은 "많이 힘들었다. 감독님 코칭스태프, 직원들 모두 힘들었다"면서 "그런 와중에 몇 연패까지 갈까 속으로 생각하기도 했다. 오늘 경기 전에는 연패를 생각하기보다 첫 경기에 임한다는 마음으로 한 타석, 한 타석 집중한 게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앞서 삼진이 있었고, 연장이라 팀 분위기가 다운 됐었다. 타석에서 무조건 출루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초구부터 자신 있게 휘둘러야겠다고 생각했다. 속구에 타이밍을 맞추고 있었는데 커브가 왔고 방망이를 냈다"면서 "순간, 타구를 놓쳤고 그래서 2루타인 줄 알고 빨리 뛰었다. 그러다 함성을 듣고 그제야 홈런인 줄 알았다. 1승을 하기가 정말 힘들다는 걸 알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