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86.10 882.73 1061.50
▲6.12 ▼10.59 ▼7.2
+0.25% -1.19% -0.67%
블록체인 가상화폐

'9회 무사 만루서 운' NC, '4안타 영웅' 나성범이 끝냈다

머니투데이 고척=김우종 기자 |입력 : 2018.04.17 22:18
폰트크기
기사공유
'9회 무사 만루서 운' NC, '4안타 영웅' 나성범이 끝냈다


결국 나성범이 영웅으로 등극했다.

NC 다이노스는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연장 11회 터진 나성범의 결승 솔로포를 앞세워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NC는 천신만고 끝에 연패를 '9'에서 끊어냈다. 만약 이날 경기까지 내줄 경우, NC는 팀 창단 최다인 10연패 늪에 빠질 수 있었다. NC는 9승 11패를 기록했다. 반면 넥센은 2연패에 빠지며 9승 12패를 마크했다.

이날 넥센이 5회말 2점을 선취하자, NC는 곧바로 이어진 6회초 2점을 따라붙었다. 호투를 펼친 양 팀 선발 투수 왕웨이중이 6회, 로저스가 7회를 각각 마친 뒤 마운드를 내려간 상황. 이제 싸움은 불펜 싸움이 됐다.

넥센은 8회말 무사 2루의 기회를 잡았으나 유원상이 박동원을 삼진, 김혜성을 3루수 뜬공으로 각각 처리한 뒤 강윤구가 이정후를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리고 곧바로 이어진 9회초. 이번에 NC가 기회를 잡았다. 투수가 이보근에서 김상수로 교체된 가운데, 선두타자 나성범이 2루수 방면 깊숙한 땅볼을 친 뒤 전력 질주를 펼치며 세이프에 성공했다. 내야 안타. 이어 스크럭스가 좌중간 안타를 치며 1,3루 기회를 이어간 뒤 박석민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무사 만루 기회.

이때 넥센 벤치가 과감한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클로저 조상우의 투입. 동점 상황에서 승리를 향한 승부수였다. 넥센의 카드는 적중했다. 조상우는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모창민을 투수 앞 병살타로 유도했다. 순식간에 아웃카운트 2개에 불이 들어왔고, 주자는 2,3루로 바뀌었다.

다음 타자는 앞서 호수비를 펼쳤던 노진혁. 초구는 파울. 2구째 스트라이크. 3구째 파울. 조상우의 빠른 볼에 노진혁의 배트가 밀렸다. 그리고 4구째 조상우가 뿌린 슬라이더(137km)가 포수 박동원의 미트에 꽂혔고, 구심의 손이 올라갔다. 결국 연장으로 승부가 접어들었다. 그리고 나성범이라는 영웅이 탄생했다.

앞선 4타석에서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던 나성범. 연장 11회말. 투수 조상우에서 오주원으로 바뀌었다. 1아웃. 타석에 나성범이 들어섰다. 여기서 나성범은 오주원의 초구 커브(108km)를 공략, 가운데 담장을 넘겨버리는 결승 솔로포를 쳐냈다. 비거리는 130m 나성범은 빠르게 그라운드를 돌았다. 결국 NC가 기나긴 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영웅은 나성범이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