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5.56 729.16 1128.20
▲0.44 ▲10.29 ▼6.1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급커브길 문제없어요"..현대모비스 전동식 차체쏠림 제어시스템 독자개발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4.24 10: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모비스가 독자 개발한 '전동식 차체쏠림 제어시스템(eARS)' 작동·비작동 상황을 비교한 모습. 동일 속도 지그재그 주행에서 eARS 비작동 시 차체가 한층 더 기울어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독자 개발한 '전동식 차체쏠림 제어시스템(eARS)' 작동·비작동 상황을 비교한 모습. 동일 속도 지그재그 주행에서 eARS 비작동 시 차체가 한층 더 기울어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192,500원 상승2000 1.1%)가 최근 전자제어식 현가부품인 '전동식 차체쏠림 제어시스템(eARS)'을 독자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eARS(electrical Active Roll Stabilization)'는 주행 중인 차체의 좌우 기울기를 안정시키는 부품으로 급선회 시 원심력에 따른 차체 쏠림과 직진 시 불규칙 노면으로 인한 충격을 완화시킨다.

eARS의 시초인 차체안정장치(Stabilizer-bar)는 코너링 성능을 높이기 위해 직진 시 승차감을 희생시키는 반면 eARS는 두 가지 상황 모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5년에 걸쳐 개발한 eARS는 기존 유압 제어식을 대체하는 차세대 전동모터 제어 방식으로 현재까지 유럽과 일본 등 극소수 부품 업체만 양산에 성공했다.

특히 글로벌 경쟁 사양과 비교해 차체 안정화 성능을 40% 가량 높였으며 시스템 크기도 5% 줄여 세계적 수준의 성능을 확보했다. 또 국내에서 처음으로 12V(볼트)는 물론 친환경차에 적합한 전력시스템인 48V 기반으로도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와 별도로 eARS의 핵심기능만을 채용한 경제형 모델도 개발 중이다. eARS의 경우 단가가 높은 고급 부품인 탓에 일부 프리미엄 차종에만 제한적으로 장착되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경제형 모델 개발을 통해 eARS를 대중화시키면 관련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eARS 개발로 앞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한 제동과 조향에 이어 현가까지 섀시 부문의 전동식 독자 기술력을 모두 확보했다. 이는 2000년대 초반부터 15년여간 기계부품에 전장기술을 접목하며 기존 유압식 대신 전동식 개발에 집중한 결과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유럽 경쟁 부품의 성능을 능가하는 고성능 전동식 조향장치를 프리미엄 차종에 공급했으며 최근엔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전동식 통합형 회생제동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에 탑재했다. 여기에 국내 최초로 네바퀴 전자식 에어 서스펜션을 2012년에 양산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 섀시·의장연구소장인 김세일 전무는 "후발주자의 핸디캡을 극복하고 50~100여년의 역사를 지닌 글로벌 부품업체들과 섀시 분야에서 기술적으로 대등한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에 완성한 글로벌 수준의 전동식섀시 기술을 기반으로 레이더‧라이더‧카메라 등의 독자센서를 적용해 자율주행 시스템의 안전성을 한층 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