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발해를 꿈꾸며' "멀다고 하면 안되갔는" 길 떠난 김정은

[the300]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공연으로 성료..양 손 꼭 잡은 남북 정상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도보다리' 친교산책을 마친 후 평화의집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남과 북 양 정상은 이날 세계 유일 분단국가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다. 2018.4.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도보다리' 친교산책을 마친 후 평화의집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남과 북 양 정상은 이날 세계 유일 분단국가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다. 2018.4.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시간 만남은 '발해를 꿈꾸며' 마무리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내외는 27일 밤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를 환송했다.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이 일단 막을 내렸다.

정상회담 환송행사는 문 대통령이 주재한 만찬과 이어진 기념공연으로 꾸며졌다. 문 대통령은 만찬이 시작되기에 앞서 입구에 서서 참석자들을 반겼다. 북측에선 뒤늦게 합류한 리 여사를 포함해 26명이 참석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도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역시 늦게 판문점을 찾은 김 여사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등이 참석했다. 모두 32명이 자리를 채웠다.

만찬 공연은 남측의 해금과 북측 옥류금이 어우러진 무대로 시작됐다. 북측 노래인 '반갑습니다'에 이어 '서울에서 평양까지', '아리랑' 등이 연주됐다. 이어 오연준 군이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청아한 미성으로 불러 좌중을 사로잡았다. 김 위원장 등 북측 일행도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만찬을 마치고 걸어내려오는 정상 내외를 서태지와 아이들의 '발해를 꿈꾸며'가 감쌌다. 대중가요 중 가장 직접적으로 통일을 노래한 곡이다. 이후 평화의집 벽을 스크린 삼은 환송공연 '하나의 봄'이 펼쳐졌다. 피아노 연주와 사물놀이가 어우러졌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는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했다.

레이저 공연 현장/남북정상회담 중계방송 캡쳐
레이저 공연 현장/남북정상회담 중계방송 캡쳐


공연 막바지 남북정상회담 순간을 담은 영상이 상영됐다. 자리에서 일어선 두 정상은 영상이 끝날때까지 굳게 손을 맞잡았다. 영상이 마무리되고 남북측 인사들이 서로 어우러졌다. 하루를 함께 보낸 이들은 김 위원장이 만찬 건배사에서 말한 것 처럼 "누가 북측 성원(인원)인지, 누가 남측 성원인지 분간할 수 없는" 모습이었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악수를 주고받았다.

이별을 앞둔 양 정상 내외는 서로를 꼭 끌어안았다. 손님인 김 위원장 내외가 먼저 승용차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들릴듯 말듯 문 대통령에게 가을이 기다려진다는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아주 위대한 출발이다. 결정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외에 양 정상이 별도로 교감한 내용이 있다는 암시다.

문 대통령은 자동차 문 앞에서 배웅했다. 김 위원장이 팔을 창밖으로 힘차게 흔들었고 문 대통령 등 남측 인사들이 손을 흔들며 환송했다. 김 위원장이 탄 자동차는 이내 군사분계선이 있는 비포장지역을 지나 북측으로 접어들었다. 평양까지 거리는 약 170km. 서울보다 훨씬 먼 거리다. 하지만 남북은 물론 세계의 시민들이 이제는 모두 알고 있다. 이 거리는 김 위원장의 말처럼 "멀다고 하면 안되갔는" 거리임을.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angm3  | 2018.04.28 10:28

20--60대졸 중산 층 , 10인일하직원 자영업자, 상공인, 300인하기업체에 여론 반영 민심 결집 중산층 또불어 민주당 경제정책 불신뢰 3.경제는 임 종식 실장아닌 중도개혁 노선...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