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75.35 875.76 1072.00
▲14.55 ▲7.41 ▼6
+0.59% +0.85% -0.56%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주식 신용거래 12조…리스크 들여다 볼 시점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조한송 기자 |입력 : 2018.05.02 17:01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자수첩]주식 신용거래 12조…리스크 들여다 볼 시점
개인들이 빚을 내 주식을 사는 신용거래가 나날이 늘고 있다. 증권사 신용융자 잔고는 올해 1월 말 사상 처음으로 11조원을 돌파했고 현재는 12조1845억원으로 더 늘었다.

그러나 신용융자 이자율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다. 조달금리는 낮아졌는데, 증권사가 받는 금리는 아직도 높다는 것이다. 이 문제가 처음 거론된 것이 2016년 하반기 일이었는데, 당시 일부 증권사는 1~15일짜리 신용융자에 무려 12%(연간)에 가까운 고금리를 받았다.

급기야 금융감독당국이 이자율이 합리적으로 산정됐는지 살펴보겠다고 나서자 지난해 7월 KTB투자증권을 시작으로 IBK투자증권과 키움증권 등 10여 개의 증권사가 연이어 이자율을 낮췄다.

이 결과 신용융자 최저금리는 기존 5.5%에서 4.5%로 낮아졌으나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적잖은 고객들에게 적용되는 최고금리가 여전히 11.5%로 유지됐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이 같은 조정이 금리인하로 호도되며 개인들의 신용거래 증가에 일조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감독당국이 고금리 장사를 막기 위해 이자율 단속에 나섰으나, 오히려 증권사들의 마케팅 수단으로 변질 된 셈”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물론 개인투자자들의 신용거래는 강세장에서 수익을 극대화하는 방편이 되기도 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나쁘다고 하기 어렵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도 적정 수익을 올릴 필요는 있다.

그러나 투자정보와 분석능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개인투자자들의 신용융자 거래를 무작정 늘어나게 방치해도 되느냐는 점은 고민할 대목이다. 골드만삭스나 JP모건 등 해외 IB(투자은행)들의 신용융자 거래대상은 주로 기관 투자자다. 반면 한국은 신용융자는 대부분 개인 투자자들의 거래다.

최근처럼 주식시장이 급등락을 거듭하는 상황에선 개인들의 손실율이 눈에 띄게 커지는 경향이 있다. 이제는 투자자들의 리스크 관리를 돕는 차원에서 신용거래를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칫하면 감독당국이나 증권사 모두 투기적 수요를 만드는데 일조했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배경이다.

조한송
조한송 1flower@mt.co.kr

안녕하세요. 증권부 조한송 기잡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