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76.85 876.93 1072.20
▲16.05 ▲8.58 ▼5.8
+0.65% +0.99% -0.54%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릴레이 단식' 한국당…김성태 단식 재개

[the300]의원 10명 24시간씩 릴레이 단식키로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입력 : 2018.05.06 10:50|조회 : 5541
폰트크기
기사공유
 ‘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투쟁 중 괴한에게 폭행을 당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깁스를 한 채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2018.5.6/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투쟁 중 괴한에게 폭행을 당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깁스를 한 채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2018.5.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10명씩 릴레이 동조단식을 벌인다. 단식 투쟁을 하던 김성태 원내대표가 폭행당한 게 계기다.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 습격사건이 발생한 5일 밤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정했다. 지난달 17일 시작한 천막농성 참여 의원을 기존 3~4명에서 10명으로 확대키로 했다. 이들은 동조단식을 하기로 했다.

의원총회 직후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전희경 대변인 등 의원 10명이 동조 단식을 시작했고, 6일에는 정유섭, 임이자 등 의원 10명이 동조단식을 벌인다.

김 원내대표도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후 목에 보호대를 착용한 채 농성장으로 돌아왔다. 김 원내대표는 병원에서도 수액 투여를 거부했다. 단식투쟁을 이어가기 위해서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는 그날까지 테러가 아니라 목숨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끝까지 분노하고 싸우겠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  | 2018.05.06 14:23

자유당이 그동안 쳐먹은게 많아서 복부비만이 지나치니까 교대로 몇시간씩 앉았다 갈모양이구만. 연속 쓰레기전시회 할라고그러나.

소셜댓글 전체보기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