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1.03 732.17 1128.10
▲5.91 ▲13.3 ▼6.2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정은 40여일만에 다시 중국 방문설…대미 압박카드?

중문 매체 보도 나오면서 재방중설 확산…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미국 압박 강화 나서자 중국 카드로 견제 필요성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김성휘 기자 |입력 : 2018.05.08 14: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함께 찍은 사진을 4일 보도했다.   왕 위원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으로 2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했다.(노동신문) 2018.5.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함께 찍은 사진을 4일 보도했다. 왕 위원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으로 2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했다.(노동신문) 2018.5.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기 위해 중국을 다시 방문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방중이 사실이라면 북미 정상회담이 다가오고 본격적인 힘겨루기가 시작되면서 '중국' 카드를 보다 적극 활용하겠다는 의도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8일 베이징 외교가는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설이 퍼지면서 하루 종일 술렁거리고 있다. 해외 중문 뉴스 사이트인 둬웨이는 전날 중국 내외 소식통과 매체를 인용, 시 주석이 중국 제1호 국산 항공모함 '001A함'의 해상시험 출정식을 주재하기 위해 다롄에 도착했으며 북한 고위인사를 태운 여객기도 당일 다롄 공항에 내렸다고 전했다.

둬웨이는 또 전날 다롄 저우수이쯔 공항이 시 주석의 전용기를 영접하기 위해 전면 교통 통제됐고 일부 소식통은 최소한 4대의 훙치 국빈차가 다롄 시내를 빠른 속도로 주행하는 것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인터넷 뉴스 사이트와 웨이보에도 북한 여객기가 다롄 공항에 착륙한 사진과 국빈용 고급승용차가 시내를 달리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앞서 랴오닝성 해사국은 4일 보하이 해협 서해 북부에서 4~11일 군사임무가 있다며 선박 출입을 금지한다고 공표했다.

둬웨이는 다롄 공항에 내린 북한 여객기에 누가 탔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시 국가주석의 현지 방문과 관련이 있으며 북중 정상이 지난 3월 말 베이징에서 이어 다시 회동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 고위급 인사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다롄 방추이다오가 과거 북중이 비밀 회담을 하던 섬이라는 점도 방중 인사가 김 위원장일 가능성을 높이는 대목이다.

우리 정부 고위 관계자는 북한 고위급 방중설에 대해 "구체적 내용을 이야기할 수는 없으나 상당히 무게를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정부 당국자도 북한 고위급 방중설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면서 "(누구인지는) 좀 더 봐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이 다시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회동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또 한번 파격이 된다. 3월25~28일 중국 베이징을 전격 방문한지 불과 40여 일 만에 시 주석의 답방도 없이 다시 중국을 찾는 셈이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의 방중 설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시각이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반면 북미 정상회담이 다가오고 미국의 압박성 발언이 나오면서 북한이 중국 카드를 활용해 협상의 균형추를 맞추기 위해 중국을 찾았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미국 국무부는 최근 북한에 대해 비핵화는 물론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의 지체 없는 영구적 폐기까지 언급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5일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의 통화에서 북한이 역내 안정성에 가하는 위협에 대처할 필요성에 대해 뜻을 같이했다. 북한으로부터 원하는 수준의 약속을 담보해내기 전까지는 최대 압박 작전으로 대변되는 대북 제재 등에서 느슨해지지 않게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에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명의의 문답을 통해 "미국이 우리의 평화애호적인 의지를 '나약성'으로 오판하고, 우리에 대한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 추구한다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북한이 미국의 강경 흐름에 제동을 걸 필요를 느꼈을 수 있다는 얘기다. 남북한과 미국 중심의 3자 논의에 비해 중국이 포함된 4자 논의는 직접 관여자가 늘어나 해법 마련이 좀더 복잡해질 수 있다. 중국이 '혈맹' 관계를 감안해 다시 북한의 후견인 역할하게 되면 미국 입장에서도 적잖은 부담이 될 수 있다.

중국도 북한과의 긴밀한 공조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상황이다. 남북한이 급속히 가까워지고 미국과 북한이 협상에 전향적으로 나오면서 '중국 패싱' 우려가 적잖기 때문이다. 핵심 논의에서 배제될 경우 한반도에서 자신들의 이해를 관철시키기는 더 어려울 수 밖에 없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또다시 김 위원장이 중국에 왔다면 이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중국과 같이 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걸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R3L8ydYeYMIc3i2  | 2018.05.08 14:35

중국 갔구먼.미국견제하러. 미국이 지나치게 압박하여 판깨지지 않게 조정잘해야겠네. 어째 갈수록 판꼬이는 쪽으로 기울어지고 있는듯!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