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65 869.45 1077.60
보합 12.2 보합 13.83 ▼3.6
+0.50% +1.62% -0.33%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블록체인 가상화폐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213

한국인, 기내에서 '취한 경험' 1위 승객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 ‘여행 에티켓’ 설문조사…기내 ‘앞 좌석 차기’ 꼴불견 1위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8.05.10 16:45
폰트크기
기사공유
항공 여행. /사진제공=익스피디아
항공 여행. /사진제공=익스피디아

극장에서처럼 기내에서도 꼴불견 1위는 ‘앞좌석 차기’로 나타났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전 세계 23개국 남녀 1만 8229명(한국인 607명)을 대상으로 ‘여행 에티켓’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앞좌석을 차거나 치는 승객(51%, 중복응답 허용)에 이어 2위는 냄새가 심한 승객(43%), 3위는 아이의 잘못을 방치 하는 부모(39%)가 차지했다.

유럽 여행객은 냄새에 더 민감했고, 아시아는 무관심한 부모들에 더 민감했다. 너무 가까이 붙어 앉는 사람, 앞사람보다 먼저 내리려 돌진하는 승객도 꼴불견 목록에 올랐다.

호텔 꼴불견 1위는 아이의 잘못을 방치 하는 무신경한 부모들(45%)이었다. 2위는 복도에서 큰 소리를 내는 사람(41%), 3위는 객실에서 소란 피우는 사람(41%) 순이었다. 너무 잦은 컴플레인으로 호텔 직원을 괴롭히는 사람도 꼴불견이었다.

한국인, 기내에서 '취한 경험' 1위 승객

한국인은 특히 소음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비행기 옆 좌석에 수다스러운 승객이 앉는 것(88%)과 울거나 시끄러운 아이에 대한 거부감(72%)이 조사 대상국 중 가장 컸다. 낯선 사람과 대화할 확률(25%)도 세계 최저 수준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6%)은 앞 승객이 의자 눕히는 것을 싫어했다. 의자는 잘 때(42%, 중복응답 허용)나 장시간 비행(38%)에만 눕힌다고 답했으며, 20%는 절대 눕히지 않는다고 답했다. 많은 유럽인은 이를 무례한 행동으로 여기기도 했다.

화장실에 가려는데 통로 측 승객이 자고 있다면 깨워서 비켜달라고 말하는 사람(42%)이 가장 많았다. 자는 승객을 넘어가는 사람(35%)과 깰 때까지 기다리는 사람(23%)이 뒤를 이었다.

난동을 부리는 승객이 나타날 경우 바로 승무원에게 알리겠다는 이들이 62%로 가장 많았다. 가만히 있거나 무시하겠다는 사람이 25%, 직접 맞서서 제지하겠다는 사람은 9%였다. 승무원 의존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한국(72%), 가만히 있거나 무시하는 나라는 일본(39%), 직접 맞서겠다고 답한 국가는 독일(22%)이 각각 1위였다.

호텔 여행. /사진제공=익스피디아
호텔 여행. /사진제공=익스피디아

이 밖에 위탁 수하물의 추가 요금을 피하기 위해 되도록 많은 짐을 기내에 싣는 승객은 미국인(47%, 세계 평균 27%), 일행과 나란히 앉기 위해 다른 승객에게 자리 교체를 요구하는 승객은 인도인(41%, 세계 평균 22%)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인(24%, 세계 평균 6%)은 기내에서 취한 경험이 가장 많은 승객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한국인은 그러나 규정을 비교적 잘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내에서 좌석 교체 부탁이나 수하물의 무게 규정을 어긴 경험 등에서 모두 평균보다 낮았다.

팁을 주는 데에도 관대했다. 한국(72%)은 미국(81%)과 캐나다(72%)에 이어 팁에 관대한 여행객 3위를 차지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