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80 868.35 1078.00
▼5.21 ▼4.97 ▼1.6
-0.21% -0.57% -0.15%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삼성 노조와해' 총괄 전무 구속영장…상무도 재청구(종합)

협력사 4곳 '기획폐업' 시키고 사장에 수억원 제공 윤모 상무, 재취업 방해 등 혐의 추가해 영장 재청구

뉴스1 제공 |입력 : 2018.05.10 20:0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최동순 기자 =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2018.4.18/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2018.4.18/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검찰이 노조와해 공작을 기획·추진하고 실행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최모 전무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차례 영장이 기각됐던 윤모 상무에 대해서도 혐의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10일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최 전무와 윤 상무, 기획 폐업을 주도한 공인노무사 박모씨와 부산동래센터 전 대표 함모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의 종합상황실장으로 2013년 7월~2018년 3월 협력사 노조 와해 공작인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노조활동=실업'이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협력사 4곳을 '기획 폐업' 하고, 그 대가로 폐업 협력사 사장에게 수억원의 금품을 불법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1981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최 전무는 줄곧 인사 관련 부서에 근무해왔다. 지난 2007년 삼성전자로지텍 인사팀장(상무)을 지내고 삼성전자서비스 상무를 거쳐 현재 전무로 재직 중이다. 검찰은 노무통인 최 전무가 노조 탄압 작업을 구체적으로 기획하고 실행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일 최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6시간 넘는 고강도 조사를 진행했다.

윤 상무에 대해서도 영장을 재청구했다. 윤 상무는 삼성전자서비스 종합상황실 실무책임자로 2013년 7월부터 2015년 말까지 '그린화' 작업을 실시하고 3곳의 협력사의 '기획 폐업'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번 영장청구서에 재취업 방해 혐의 등을 추가로 적시했다. 윤 상무는 2013년 6월 노조를 창설하려는 '문제 인물'들을 협력사에서 배제할 목적으로 '기획 폐업'시킨 뒤 해당 사장에게 거액의 금품을 대가로 지급하고, 별도로 관리해 재취업을 방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윤 상무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기각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윤 상무로부터 억대 금품을 받은 해운대센터 전 대표 유모씨와 노조원 불법사찰과 노조 탈퇴 종용 등 그린화 작업을 주도한 양산센터 대표 도모씨에 대해서도 함께 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당했다.

또한 검찰은 '기획 폐업' 실무를 직접 추진하고 노조 가입 여부에 따른 각종 차별 조치 실행 등 불법 공작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 공인노무사 박씨에 대해서도 영장을 청구했다. 그는 노조파괴 전문업체로 알려진 창조컨설팅에서 수 년간 근무한 바 있다.

협력사 전 대표 함씨에 대해서도 영장을 청구했다. 그는 2013년 6월 노조 설립을 방해하고 주동자들을 해고하기 위해 추진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의 '기획 폐업' 시나리오를 이행해 폐업을 성공시키고 그 대가로 수천 만원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 윗선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면서 삼성전자 및 그룹 차원의 개입 여부 수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노조와해 공작이 실행됐다는 의혹이 있는 지역센터, 임직원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노조활동 전반에 대한 대응지침이 담긴 이른바 '마스터플랜'을 확보했다.

이 문건에는 삼성이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협의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 협력업체 간 임금·단체협상을 조율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본사가 센터를 평가할 때 '조직 안정화' 항목을 두고 '그린화'(노조 탈퇴) 실적에 따라 점수를 매기며 관리해온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