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70.83 790.34 1117.70
▲0.77 ▲3.19 ▼0.7
+0.03% +0.41% -0.0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檢, 탐앤탐스 본사·대표 집 압수수색…'수십억 횡령' 혐의

[the L] (상보)

머니투데이 이보라 , 백인성 기자 |입력 : 2018.05.11 15:44|조회 : 20976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탐앤탐스
/사진제공=탐앤탐스

검찰이 수십억원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의 자택과 탐앤탐스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1일 오전 김 대표의 자택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탐앤탐스 본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김 대표는 회사 자금 수십억원을 빼돌렸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탐앤탐스는 대표적인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로 김 대표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정의당과 경제민주화실현전국네트워크는 김 대표가 상표권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챙겼다며 2015년 김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김 대표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상표권을 개인 명의로 보유하며 상표권 로열티 명목으로 탐앤탐스에서 지급 수수료 324억원을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대표는 지난해 7월 보유하고 있던 50억원 상당의 상표권을 탐앤탐스로 무상양도했다.

지난해에는 탐앤탐스가 가맹점에 프레즐용 빵 반죽을 공급하고 대금을 받는 과정에 김 대표 개인 소유의 중간업체가 이른바 '통행세'를 받으며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더엘'(the L)은 김 대표와 탐앤탐스 측에 수차례 전화를 걸어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R3L8ydYeYMIc3i2  | 2018.05.11 17:30

탐앤탐스만의 문제이겠어! 가슴철렁한 인간들 만을텐데 걸리면 제수없는 거라고 생각하고 사업들을 하고 있을텐데.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