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18.96 728.75 1134.30
▲12.86 ▲9.75 ▼3.3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노조 와해'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오늘 구속 여부 결정

[the L] '기획파업'부터 '부당해고'까지…임원·노무사 등 구속여부 이르면 14일 밤 결정

머니투데이 박보희 기자 |입력 : 2018.05.14 08:39
폰트크기
기사공유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사진=뉴스1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사진=뉴스1

삼성그룹의 노동조합 와해 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등의 구속여부가 이르면 14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삼성전자서비스 최모 전무와 윤모 상무, 박모 공인노무사, 함모 부산동래센터 전 대표 등 4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한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게 또는 15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이 노조를 설립한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노조파괴 공작을 위해 만든 '종합상황실' 실장으로 근무하며 업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는다.

최 전무는 일명 '그린화 작업'으로 불린 노조파괴 공작을 지휘하며 협력사 4곳을 '기획 파업'하고, 그 대가로 폐업된 협력사 대표들에게 수억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조원의 장례를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으로 치르도록 하며 가족에게 돈을 건넨 혐의(횡령)도 있다.

윤 상무는 최 전무를 도와 노조대응 실무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앞서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윤 상무에게 재취업 방해 혐의 등을 추가로 적용했다. 검찰은 윤 상무가 노조 설립을 주도한 인물들이 소속된 협력사를 폐업시키고, 이들이 다시 직장을 얻는 것까지 방해한 혐의를 추가로 포착했다.

협력사 대표였던 함씨는 노조설립을 주도한 직원을 부당해고하는 등 그린화 작업에 협조하는 대가로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노조파괴 전문업체로 알려진 '창조컨설팅'에서 수년간 근무했던 공인노무사 박씨는 사측에 노조를 무력화하는 방안을 조언하고 기획 폐업 실무를 추진하는 등 불법 공작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