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80 868.35 1078.00
▼5.21 ▼4.97 ▼1.6
-0.21% -0.57% -0.15%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경찰 "드루킹, 다음·네이트 댓글도 작업 정황…압수수색 진행"

드루킹, 김경수 보좌관에 돈 전달 지시 시인

뉴스1 제공 |입력 : 2018.05.14 12:20
폰트크기
기사공유
=
'드루킹' 김모씨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댓글조작 관련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사이버범죄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드루킹' 김모씨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댓글조작 관련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사이버범죄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김모씨·49)과 그 일당이 네이버 뿐 아니라 다음과 네이트에서도 댓글 순위를 조작한 정황이 발견돼 경찰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드루킹 일당이 작업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사 9만 건 중 다음과 네이트 URL(특정기사 인터넷주소)이 있어서 지난 주 중반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드루킹이 조직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으로부터 압수한 USB(이동식저장장치)에서 댓글작업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사의 인터넷 주소(URL) 9만여건을 확인한 바 있다.

한편, 드루킹은 지난 10일 경찰조사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전 보좌관 한모씨(49)에게 자신의 지시로 핵심 회원이 500만원을 건냈다고 시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500만원 부분에 금품수수에 대해서는 드루킹과 기존 피의자 진술이 일치했다"며 "인사청탁과 한씨가 보좌관으로 일하는 과정에서 민원성으로 줬다는 것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드루킹의 최측근인 '성원'(김모씨·49)은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 등 인사청탁을 위해 500만원을 한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당시 한씨는 "드루킹이 인사 청탁 등 민원 편의를 들어줄 것을 기대해 500만원을 (나에게) 줬을 것"이라고 진술을 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