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58.91 761.94 1127.90
▲10.46 ▲6.29 ▼6
+0.47% +0.83% -0.53%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원희룡 후보 딸 SNS 호소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입력 : 2018.05.15 09:17|조회 : 42455
폰트크기
기사공유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김경배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폭행을 당했다. /사진제공=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김경배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폭행을 당했다. /사진제공= 뉴스1
제주도지사 재선에 나선 원희룡 예비후보(무소속) 토론회 중 한 남성에게 폭행을 당한 가운데 원 후보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안타까운 심경의 글을 올렸다.

15일 원 후보의 SNS 페이스북에 스스로를 "저는 원희룡 후보의 딸"이라고 밝힌 누리꾼이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반문하며 "가해자도 가족이 있을테고 다치면 자녀들이 속상해 할 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하지 않았는지 화가 난다"고 분노의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빠가 이렇게까지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또 "싫어하고 욕을 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다. 반대표를 던지고 비방하는 것도 상관 없다"면서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글은 이날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 나선 원 후보는 김경배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폭행을 당했다.

김 부위원장은 토론이 거의 마무리될 무렵 단상에 올라가 원 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발과 주먹으로 원 후보를 폭행했다. 이후 흉기로 자신의 손목을 그으며 자해해 병원에 이송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SNS 페이스북 캡처
/사진=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SNS 페이스북 캡처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Jong Ryoul Kim  | 2018.05.15 17:20

정말 깡패근성을 가진 놈이다. 사람을 해치는 행위는 절대 용납되어서는 안된다. 엄정한 처벌을 주문하는 바이다. 다친 분과 그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협박...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