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58.91 761.94 1127.90
보합 10.46 보합 6.29 ▼6
+0.47% +0.83% -0.53%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문무일 검찰총장 "강원랜드 수사팀 질책 사실…이견도 민주주의"

[the L]

머니투데이 송민경 (변호사) 기자 |입력 : 2018.05.15 13:52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무일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은 15일 과거 강원랜드 수사팀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조사하려 하자 총장이 질책했다는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의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해 "질책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53분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총장은 '어떤 취지의 질책이었느냐'는 기자들의 이어지는 질문에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다"고 말했다. 또 '외압으로 느껴졌다는 의견이 있는데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한편 안 검사는 이날 서울 서초 변호사 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검찰 지휘부가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춘천지검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했던 지난해 12월8일 수사팀이 권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이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는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고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