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0.11 810.44 1132.30
▼7.81 ▼9.28 ▲8.2
-0.34% -1.13% +0.73%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미래에셋자산운용, 중국펀드 수익률 상위권 휩쓸어

국내 첫 홍콩 법인 설립 등 공격적 시장 진출…현지 자산운용능력 활용

머니투데이 송정훈 기자 |입력 : 2018.05.15 17:15
폰트크기
기사공유
최근 중국 증시가 반등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국내 최대 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중국펀드가 수익률 상위권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국내 첫 홍콩 현지법인 설립 등 공격적인 시장 진출을 통해 쌓은 현지 운용 능력을 활용해 수익률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중국펀드 수익률 상위권 휩쓸어
15일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중국 주식형펀드 159개 중 최근 1개월 수익률 상위 10개 펀드에서 미래에셋자산운용 상품이 1~7위를 차지했다.

이들 펀드 수익률은 4~6% 초반, 평균 5.2% 수준으로 전체 수익률(1.60%)을 3~4배 정도 웃돈다. 연초 이후, 1년 수익률은 각각 7%, 43%에 달한다. 같은 기간 전체 중국 주식형 펀드의 5.9%, 29%보다 높은 수준이다.

1개월 수익률은 차이나본토자펀드 2(환노출형)가 6.21%로 가장 높았고 차이나본토자펀드1(환노출형) 6.03%로 뒤를 이었다. 그로스목표전환형2(4.26%). 디스커버리1(4.11%), 그로스자펀드1(4.11%)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중국펀드는 본토 시장인 상하이증권거래소와 심천증권거래소의 A주식에 대부분 투자하는 상품"이라며 "대형 우량 기업과 함께 내재가치를 평가해 성장성이 높은 기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이 같은 중국펀드 수익률은 중국 등 해외 시장진출 전략에 따른 결과물이라는 평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중국에 일찌감치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오랜 기간 자산운용 노하우를 쌓은 것이 펀드 수익률 개선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3년 국내 운용사 중 처음으로 홍콩 현지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현지법인의 전문인력을 대폭 늘려 중국 본토 주식과 채권을 분석하는 리서치 및 운용 능력을 강화했다. 홍콩법인 인력은 60여 명으로 국내 운용사 중 가장 많다.

대다수 중국펀드를 위탁하지 않고 직접 운용하는 것은 물론 리서치 인력을 활용해 국내외 운용사와 자문사 등에 투자자문도 제공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2008년에는 중국 본토 주식과 채권에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적격 외국인기관투자자(QFII) 자격을 획득했다.

업계 전문가는 "중국 증시가 다음달로 예정된 A주의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주 편입과 미중 무역분쟁 완화 호재로 반등하고 있다"며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의 중국펀드 수익률이 추가로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송정훈
송정훈 repor@mt.co.kr

기자 초창기 시절 선배들에게 기자와 출입처는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기자는 어떤 경우에도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공정한 기사를 써야 한다는 것인데요. 앞으로 현장에서 발로 뛰면서 나 자신을 채찍질하고, 공정하고 정확한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