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80 868.35 1078.00
보합 5.21 보합 4.97 ▼1.6
-0.21% -0.57% -0.15%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정부, 성수동 '소셜벤처밸리' 조성…지자체 5곳 공모

정부·지자체·민간 창업공간 활용…공유형 물류창고 운영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입력 : 2018.05.16 16: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성동구 성수동 소셜벤처허브 위치도./자료=중소벤처기업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소셜벤처허브 위치도./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혁신적인 제품을 생산하면서 사회문제를 풀어내 기업가치를 높이는 이른바 '소셜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일대를 '소셜벤처밸리'로 조성한다.

청와대와 정부·여당으로 구성된 일자리위원회는 16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성수동에 소셜벤처 창업과 성공사례 창출을 위한 허브(Hub)를 구축하는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셜벤처 밸리 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전문 논의기구인 가칭 소셜벤처지원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지원단은 지원기관간 역할분담과 입주기업 대상으로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민간전문가로 구성되며 분기당 1회씩 논의할 예정이다.

지원방식은 민간 아이디어 제안을 받아 수용하게 된다. 이를 위해 임팩트투자사, 액셀러레이터 등 지원 관계자와 정기적 교류 기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공유형 물류창고를 운영하고 기업간 네트워킹을 위한 소셜벤처기업 맵을 제작해 공유할 예정이다.

소셜벤처 밸리 사무공간은 이미 운영 중인 소셜벤처 관련 기관을 활용한다. 성동구청에 있는 성동소셜벤처 허브센터, 고용노동부의 소셜캠퍼스 온(溫), 민간에서 운영하는 헤이그라운드를 중심으로 창업공간, 시제품 제작, 제품전시공간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 지역의 소셜벤처기업은 250개로, 여기서 3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지방은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활용해 창업자와 예비창업자 100개팀을 선발해 지원한다. 지역 수요와 지자체 지원의지를 고려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5개 내외를 공모하기로 했다. 지자체가 자체 소유건물의 공간을 제공하는 경우가 우선 대상이다. 액셀러레이터, 창업보육센터, 테크노파크, 대학·공공기관 등 지역 혁신기관과 협업할 계획이다.

이재홍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국장은 "소셜벤처 활성화를 민간이 주도할 수 있도록하고 정부는 서포트하는 개념"이라며 "소셜벤처 성공모델이 나와 전국으로 확대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영호
지영호 tellme@mt.co.kr

'두려울수록 맞서라' 처음 다짐을 잊지 않는 기자를 꿈꿉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