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성수동에 '소셜벤처밸리' 조성…청년 창업시 1.2억 지원

(종합)중기부 청년 일자리 위한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 발표…창업공간부터 자금·판로까지 전방위 지원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이민하 기자 |입력 : 2018.05.16 16:40
폰트크기
기사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모어댄'의 가방을 들어보이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오른쪽)가 유럽여행에서 모어댄 가방을 메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사진=뉴스1,방탄소년단 트위터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모어댄'의 가방을 들어보이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오른쪽)가 유럽여행에서 모어댄 가방을 메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사진=뉴스1,방탄소년단 트위터
#
방탄소년단이 메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소개해 유명세를 탄 '모어댄'은 폐차 시트를 활용해 만든 친환경 가방을 만드는 회사다. 영국 유학생활 중 아이디를 얻어 2015년 창업한 최이현 대표(38)는 경력단절여성이나 새터민을 고용하는 방식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 스타필드 고양 등 11개 매장에 입점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부가 혁신적인 제품을 생산하면서 사회적 문제를 풀어내 기업가치를 높이는 이른바 '소셜벤처'를 집중 육성한다. 청와대와 정부·여당으로 구성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6일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을 통한 일자리 창출방안'을 발표하고 내년까지 소셜벤처 분야에서 2500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먼저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일대에 '소셜벤처밸리'를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주도로 소셜벤처지원단을 설치해 지원기관간 역할을 분담하고, 입주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계획이다. 또 공유형 물류창고를 운영하고 기업간 네트워킹을 위한 소셜벤처 맵을 제작해 공유할 예정이다.

사무공간은 이미 운영 중인 소셜벤처 관련 기관을 활용한다. 성동구청에 있는 성동소셜벤처 허브센터, 고용노동부의 소셜캠퍼스 온(溫), 민간에서 운영하는 헤이그라운드를 중심으로 창업공간, 시제품 제작, 제품전시공간으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 지역의 소셜벤처는 250개사로, 3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지방은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활용해 창업자와 예비창업자 100개팀을 선발해 지원한다. 지역 수요와 지자체 지원 의지를 고려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5개 내외를 공모하기로 했다. 지자체가 자체 소유건물의 공간을 제공하는 경우가 우선 대상이다.

성수동에 '소셜벤처밸리' 조성…청년 창업시 1.2억 지원
청년들을 위한 각종 소설벤처 창업 지원 방안도 추진된다. 우선 실패 시 상환의무가 없는 성공불융자를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난 14일 당정이 발표한 소셜벤처 창업 지원금 1억원까지 포함하면 청년 소셜벤처 창업가는 최대 1억2000만원의 정책자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민간자본도 적극적으로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당정협의에서 공개된 1200억원 규모의 임팩트투자펀드 조성과 함께 향후 5년간 5000억원 규모의 소셜벤처 임팩트 보증을 지원한다. 올해 300억원을 책정하고 2022년까지 1500억원으로 보증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기술보증기금은 다음 달부터 소셜벤처에 보증료를 0.5%포인트 감면해주기로 했다. 관련 기준도 정비한다. 정부가 인증제도를 만드는 대신 민간 주도로 소셜벤처 판별기준과 객관적인 가치평가체계를 만들 계획이다.

소셜벤처업계는 정부의 육성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사회적기업 지원과 명확한 구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이현 대표는 "정부가 기존 사회적기업에 대한 사업보조금 지원과 달리 소셜벤처의 혁신성과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는 체계를 도입한다는 것에 환영한다"며 "소셜벤처라는 개념을 분명히 해준다면 투자 대기업의 요구에 따라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휠체어 전동장비를 제작하는 토도웍스의 정성환 본부장은 "기존 스타트업 지원이나 사회적기업 지원과 중복되지 않도록 차별화가 확실히 이뤄져야 한다"며 "소셜벤처는 사회적 가치와 영리추구의 균형을 갖춘 회사라는 정부의 판단 기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영호
지영호 tellme@mt.co.kr

'두려울수록 맞서라' 처음 다짐을 잊지 않는 기자를 꿈꿉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