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존 볼턴 "6월 회담 가능성 높다...CVID서 후퇴하지 않는다"

머니투데이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입력 : 2018.05.17 06:57
폰트크기
기사공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BBNews=뉴스1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BBNews=뉴스1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북한의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발언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6월 회담은 여전히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한 볼턴 보좌관은 자신에 대한 북한의 직접적인 비난에도 북미정상회담 목표인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서 후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낙관적이며 동시에 현실적으로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우리는 성공적인 회담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지만, 우리는 북한의 CVID라는 그 회담의 목표에서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전날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한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후 보상’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수 없는 비핵화’니, ‘핵,미사일,생화학무기의 완전페기’니 하는 주장들을 꺼리낌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송정렬
송정렬 songjr@mt.co.kr

절차탁마 대기만성(切磋琢磨 大器晩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