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58.91 761.94 1127.90
보합 10.46 보합 6.29 ▼6
+0.47% +0.83% -0.53%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원희 현대차 대표, "지배구조 개편 진정성과 절박성 헤아려달라"

모비스 이어 현대차 주주들에 입장문 "완성차 경쟁력 강화,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 전환할 최적 방안"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5.17 11:12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원희 현대차 사장/사진제공=현대차
이원희 현대차 사장/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주주들과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관계자분들께서는 '진정성과 절박성'을 널리 헤아려 주십시오."

이원희 현대차 (123,000원 상승500 -0.4%) 대표이사가 17일 주주들을 대상으로 입장문을 내고 "이번 지배구조 재편안은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도,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며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고 지켜봐 주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전날 임영득 현대모비스 (230,000원 상승1000 -0.4%) 대표에 이어 연일 그룹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호소문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에 이어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로 꼽히는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와 글래스루이스가 잇따라 반대 의견을 표명하면서, 타 주주들에게 영향이 미치는 것을 원천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반대 의견에 조목조목 반박 근거를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현대모비스 (230,000원 상승1000 -0.4%)의 지분 9.82%를 보유해 2대 주주로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 설득 작업의 일환이기도 하다.

이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재편은 기존의 사업 구조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없다는 절박한 상황 인식하에서 추진됐다"며 "자동차 사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모비스와 글로비스뿐 아니라 현대차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하며, 사업적으로 연관돼있는 그룹사 전체에도 사업구조 및 지배구조 재편의 시발점으로서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순환출자 등 규제를 해소하고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겠다"며 "경영 구조도 개편하고 의사 결정 시스템을 혁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 과실을 주주들께 환원할 것"이라며 "다양한 방법을 통해 주주들과의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주주친화적 기업으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