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0.80 761.18 1130.10
▼18.11 ▼0.76 ▲2.2
-0.80% -0.10% +0.20%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중견기업 2곳중 한곳 "유연근무제 실시요건 완화해야"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입력 : 2018.05.17 15:24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견기업 2곳중 한곳 "유연근무제 실시요건 완화해야"
중견기업들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경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등 유연근무제 실시요건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00인 이상 사업장은 오는 7월1일부터 주당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제한된다.

17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지난달 18~27일 377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중견기업의 54.4%는 근로시간 단축제도에 대응하기 위한 개선 과제로 '유연근무제 실시요건 완화'를 꼽았다. 이어 '노사 합의시 특별연장근로 허용'(18.6%), '가산임금 할증률 조정'(13.0%), '납품단가 전가 등 불공정거래행위 근절'(8.8%) 등 순이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인건비 부담 가중'(37.1%), '가동률 저하로 인한 생산량 차질'(18.8%), '구인난으로 인한 인력부족'(11.4%) 등을 지목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 예상되는 생산량 차질 규모는 평균 약 105억원, 인건비 증가 규모는 17억원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중견기업의 44.6%는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정책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나머지는 대응 방법으로는 '자회사 등 인력 재배치'(15.9%), '상여금의 기본급화'(12.2%), '시간제 근로자 확대'(7.4%), '생산 임시직 활용'(5.0%) 등이 꼽혔다.

중견련 관계자는 "정부의 노동시간 단축 지원 대책은 인건비 보전에 초점을 맞춰 일부 기업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제도 연착륙을 위해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 업종·지역별 근로시간 단축 차등 적용 등 추가 보완책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