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80 868.35 1078.00
보합 5.21 보합 4.97 ▼1.6
-0.21% -0.57% -0.15%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LG, '오너 4세' 구광모 체제 확정..6명 부회장 '책임경영'

LG 이사회, 구광모 상무를 사내이사 선임키로.. 구본무 회장 입원 치료중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 심재현 기자 |입력 : 2018.05.17 14:37|조회 : 11979
폰트크기
기사공유
LG, '오너 4세' 구광모 체제 확정..6명 부회장 '책임경영'

(주)LG (76,000원 상승500 -0.7%)가 17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키로 결정했다. 구본무 회장의 와병으로 인한 이사회 공백을 후계자인 구 상무가 메우는 한편, 차기 후계구도를 사전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다.

LG 이사회는 오는 6월29일 오전 9시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소집, 구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다루기로 했다.

LG 관계자는 "구본무 회장이 와병으로 인해 ㈜LG 이사회에서 역할을 수행함에 제약이 있는 관계로 주주 대표 일원이 이사회에 추가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이사회에서 있었던데 따른 것"이라며 "이는 또한 후계구도를 사전 대비하는 일환"이라고 밝혔다.

구본무 회장의 장남인 구 상무는 이번 임시주총에서 이사로 선임되면, ㈜LG 이사회 멤버로 참여하게 된다.

재계는 LG그룹이 '오너 4세'인 구 상무를 중심으로, △하현회 (주)LG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등 6명의 전문경영인들이 책임경영을 하는 새로운 경영 체제를 갖출 것으로 관측한다.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주)LG 부회장은 당분간 그룹을 대표하는 현재의 역할을 지속할 전망이다. 그러나 '장자 승계' 원칙을 고수하는 LG 가문의 원칙에 따라, 구 부회장은 향후 계열분리 등을 통해 독립 후 별도의 영역을 개척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 회장은 지난해 4월 건강검진에서 뇌종양을 발견해 몇 차례 수술을 받은 뒤 수술 등에 다른 후유증으로 최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구 회장은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최근 상태가 악화돼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LG (76,000원 상승500 -0.7%)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장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았다. 올해 73세다. LG그룹은 지난해부터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이 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아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