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차기 감리위부터 대심제 적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차기 감리위부터 대심제 적용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2018.05.17 15: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감리위, 본격 회의 앞서 1시간여 진행방식 간담회

삼성바이오로직스 (401,500원 상승2500 0.6%) 분식회계 의혹을 논의 중인 감리위원회가 차기 회의를 열고, 차기 회의부터 대심제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안건의 방대함과 중요성을 고려한 조치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오후 2시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16층 대회의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위반 의혹에 대한 감리위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감리위원장 김학수 증권선물위원을 포함해 위원 8명이 참석했다.

감리위원들은 정식 회의를 개최하기 1시간여 동안 회의 진행방식 등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감리위원장은 기록을 위해 속기록을 작성하기로 한 결정 내용을 고지하고 대외누설을 엄중히 취급할 것임을 강조했다. 비일유지 서약과 외부감사법상 제재대상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위원들은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대심제 필요성엔 공감했으나, 안건의 방대함과 의견진술에 들어가는 시간을 고려해 차기 회의에 대심제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특정 위원을 지정해 전문검토를 요청하는 소위원회 활용여부 역시 회사와 감사인 의견진술을 들은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후 진행순서는 통상 감리위와 같이 두시간여 금융감독원 보고를 마친 후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의 반론을 검토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