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스튜디오 집단성추행' 피해자 비공개조사…여성악성범죄 첫 사건(종합)

여성악성범죄 집중단속 1호 사건…내일 피의자 소환 '성추행' vs '합의' 입장 팽팽…경찰 집중조사

뉴스1 제공 |입력 : 2018.05.18 11:45
폰트크기
기사공유
=
(유튜버 양예원(왼쪽), 배우 지망생 이소윤 페이스북 갈무리)© News1
(유튜버 양예원(왼쪽), 배우 지망생 이소윤 페이스북 갈무리)© News1

경찰이 '스튜디오 집단성추행' 의혹 사건을 '여성악성범죄 집중단속 100일 추진 계획 1호 사건'으로 삼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유튜버 양예원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씨를 비밀리에 만나 비공개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비공개 조사는 "언론에 신분을 노출하고 싶지 않다"는 두 고소인의 거부 의사를 경찰이 받아들이면서 결정됐다. 조사 시각과 장소 모두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이르면 19일 닉네임 '토니'로만 알려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전체 사건을 재구성하고, 적용 혐의와 입건 대상자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사건은 이날 경찰청이 발표한 '여성악성범죄 집중단속 100일 추진 계획'의 1호 사건이 됐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마포서 여성청소년 수사 2개 팀으로 꾸려진 '전담수사팀'에 배당하고 서울지방경찰청 수사 1개 팀을 더해 합동 수사하기로 했다.

지난 11일 양씨와 이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이들의 주장을 검토해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강제추행·협박 혐의를 잠정 적용하고, 두 사람의 노출사진이 유포된 인터넷 음란사이트 6곳을 폐쇄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양씨와 이씨, A씨를 상대로 과거 촬영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이 있었는지, 양씨와 이씨가 감금상태에서 촬영에 임했는지, 노출사진의 유포경로를 재구성하는 데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 News1 양예원 SNS
© News1 양예원 SNS

양씨와 이씨는 전날(1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년 전 서울 마포구 합정역 소재 한 스튜디오에서 남성 20여명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고, 반강제적으로 노출사진을 찍어야 했다고 고백했다.

양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을 올려 3년 전 집단 성추행과 성희롱, 협박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의 한 스튜디오에 피팅모델로 지원했지만 실제 촬영은 자물쇠로 잠겨 폐쇄된 공간에서 남성 20여명에게 둘러싸인 채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입에 담배를 문 채 카메라를 들고 양씨를 둘러싼 남성 20여명은 양씨의 성기를 만지거나 외설적인 자세를 취하라고 요구했고, 양씨가 "그건 싫어요"라고 거부하자 욕설을 퍼부었다고 양씨는 주장했다.

양씨의 글이 올라온 뒤 배우 지망생이라고 밝힌 동료 이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슷한 피해를 고백했다.

이씨도 단순한 '콘셉트 사진촬영'이라고 속은 채 강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성기가 보이는 속옷을 입고 촬영에 임했고, 결국 노출사진이 음란 사이트에 유포됐다고 고백했다.

반면 피의자로 지목된 스튜디오 실장 A씨는 경찰의 전화 조사에서 "3년 전 신체노출 촬영을 한 것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강압이나 성추행은 절대 없었다"고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A씨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양예원씨나 이소윤씨 모두 촬영 내용을 미리 알고 합의한 상태에서 촬영했다"고 잘라 말하면서 "단 한번도 촬영을 강제하거나 성추행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스튜디오를 자물쇠로 잠갔다거나 20명의 남성이 담배를 피우며 촬영했다는 말도 모두 거짓말"이라고 주장한 A씨는 "사진을 유포한 유포자를 잡아야지 화살이 내게 향해 너무 당혹스럽다"고 호소했다.

A씨는 이번 고소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만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법적 대응을 결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