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前국정원 국장 "원세훈 지시로 DJ비자금 추적…국세청 지원"

"미국 계좌 정보 취득위해 국세청에 협조 요구"

뉴스1 제공 |입력 : 2018.05.18 18:50
폰트크기
기사공유
=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공작비를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에 쓴 혐의로 기소된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 © News1 구윤성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공작비를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에 쓴 혐의로 기소된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 © News1 구윤성 기자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대북 공작비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추적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정원이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련 내용을 언론에 흘려 2012년 대선 정국에 활용하려 했다는 정황도 제기됐다.

당시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이었던 김승연 전 국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18일 진행된 이현동 전 국세청장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혐의 재판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국장은 "김대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추적 사업을 인수 받으라는 지시를 누구로부터 받았느냐"란 검찰의 질문에 "원세훈 전 원장"이라고 답했다.

그는 앞서 검찰에서 "정치적으로 오해의 소지가 있어 맡고 싶지 않았고 김대중 대통령을 겨냥한 틀을 잡아놓고 시작한 사업이라 마땅치 않다고 봤다"고 진술한 사실도 확인했다.

그러면서 "원세훈 원장의 특명이었기 때문에 하지 말자고 할 수 없었다"며 일명 데이비슨 사업이라 불린 김대중 전 대통령 음해공작·뒷조사를 "원 전 원장의 관심 사업"이라고도 했다.

또 "원 전 원장으로부터 이 전 국세청장에 1억 2000만원을 전달하라고 지시받은 사실이 있느냐"란 검찰의 질문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데이비슨 사업을 진행할 방향을 보고하면서 미국 수표 운영 방식이나 계좌 정보는 미 연방 국세청(IRS)이 알 수 있다고 알리니까 얼마 뒤 원 전 원장이 국세청에 가서 도움을 요청하고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증인 신문 중 박윤준 전 국세청 차장의 진술을 인용해 김 전 국장이 박 차장에 "김대중 비자금을 관리하는 걸로 알려진 미 시민권자 다니엘 리의 미국 공소장을 미국 언론에 흘려 한국 언론에서도 알려지게 해야 한다" "2012년 대선 정국에 활용하려는 것이다"고 했다는 취지로 말한 사실을 추궁했다.

그러나 김 전 국장은 "그런 말을 한 기억이 없다"며 부인했다.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해 해외에서 떠돌고 있는 풍문성 비위정보를 수집·생산하는 비밀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대북업무에 쓰여야 하는 대북공작금 10억여원이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 전 청장이 이른바 '데이비슨 프로젝트'로 명명된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음해공작을 도운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수천만원에서 1억원에 달하는 대북공작금을 건네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