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70.06 787.15 1118.40
▲22.18 ▲17.37 ▼4.7
+0.99% +2.26% -0.42%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봄바람 만끽..뚜껑 열고 달려볼까

[카라이프]BMW 430i 컨버터블·벤츠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 대표모델..현대·기아차 컨버터블 출시 검토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5.26 09:00|조회 : 7794
폰트크기
기사공유
'뉴 430i 컨버터블'/사진제공=BMW코리아
'뉴 430i 컨버터블'/사진제공=BMW코리아

"지붕이 열리는 컨버터블을 타고 달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때죠."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 기후의 특성상 너무 덥거나 추운 여름과 겨울을 빼면 사실 봄과 가을 정도만 컨버터블 차량을 즐길 수 있다. 그 중에서도 마음놓고 바람을 맞으며 따사로운 햇살을 만끽할 수 있는 5~6월이 컨버터블을 ·몰고 나가 지붕을 여닫을 수 있는 최상의 시즌으로 꼽힌다.

우선 국내 수입차업계의 양대 축인 BMW와 메르세데스-벤츠가 내놓은 컨버터블 모델이 눈에 띈다.

지난해 7월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된 뉴 4시리즈는 BMW 컨버터블을 대표한다. △뉴 430i 컨버터블(M 스포츠 패키지) △M4 컨버터블 컴페티션 등 2가지 모델로 판매 중이다. 가격은 뉴 430i 컨버터블이 7730만원, M4 컨버터블 컴페티션이 1억2530만원이다.

부드럽고 안정감있는 가속감이 특징인 8단 스텝트로닉 변속기가 기본으로 장착돼있으며 4기통 트윈파워 터보 가솔린 엔진이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5.7kg·m(킬로그램·미터)의 성능을 낸다. 오픈 에어링(지붕을 열고 바람을 맞으며 주행하는 것)을 즐기면서 탁월한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하만카돈 오디오 시스템도 탑재돼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새롭게 디자인된 공기 흡입구와 리어 에이프런,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라이트와 리어 라이트가 스포티한 외관을 더욱 강조한다"며 "단단해진 서스펜션으로 더욱 스포티한 핸들링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구현해 운전의 재미를 더해준다"고 강조했다.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제공=벤츠코리아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제공=벤츠코리아

벤츠는 클래식한 패브릭 소프트 톱을 적용해 감각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는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가 주력이다. 새롭게 개발된 파워풀한 가솔린 엔진과 세단 모델 대비 15mm 낮은 정교한 서스펜션 시스템 적용으로 한층 스포티하고 고급스러워진 드라이빙 성능을 제공한다.

3겹의 소프트 탑은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여 최적의 정숙성을 구현했다. 주행 중엔 시속 50km 이하의 속도에서 20초 이내에 소프트 톱 개폐가 가능하며 차량 밖에서도 스마트 키로 소프트 탑을 여닫을 수 있다.

뒷좌석 탑승자와 대화를 나누고 공기의 흐름을 위로 밀어 차량의 후면 부분의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는 에어캡도 벤츠가 강조하는 최신 기술이다.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는 조만간 출시될 예정이다. 이미 재고분까지 소진된 이전 모델 E200· E400 카브리올레의 가격은 각각 6800만원과 8400만원이었다.

벤츠 관계자는 "고급스러운 카브리올레 모델의 전통을 이어갈 뿐 아니라 장거리 주행에도 탑승자 모두에게 편안하고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럭셔리 컨버터블의 대명사로 '상어 코' 형태의 육각형 그릴이 유명한 마세라티 '그라카브리오'도 빼놓을 수 없다. 4.7리터(ℓ) V8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해 최대 460마력과 최대 토크 53.0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4.9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다. 가격은 2억4100만~2억5400만원이다.
'2018 그란카브리오'/사진제공=마세라티
'2018 그란카브리오'/사진제공=마세라티

한편 현대·기아자동차의 컨버터블 모델은 아직까지 없다. 하지만 올해 초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인 '2018 CES' 현장을 찾았던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컨버터블을 만들어할지 내부적으로 고민들이 많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현대차 (125,500원 상승2000 -1.6%)는 그간 수차례에 걸쳐 컨버터블 개발을 타진해 왔다. 1995년 준중형차 ‘아반떼’를 기반으로 한 컨버터블 개발을 추진했지만 생산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200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독일 조립업체인 카만과 함께 개발한 컨버터블 콘셉트카 ‘투스카니 CCS’를 선보인 적이 있지만 이 또한 제품 단계에 머물렀다.

기아차 (32,250원 상승50 -0.1%)도 1995년 서울모터쇼에서 ‘세피아 컨버터블’ 시제품을 내놨지만 생산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어 1996년 컨버터블 ‘엘란’을 출시했지만 이는 영국 로터스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생산한 차였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컨버터블은 단순히 지붕을 열고 닫게만 하는 게 아니라 차체 강도를 높여야 하고 전복사고에도 대비해야 하는 등 일반차보다 개발비가 많이 든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200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독일 조립업체인 카만과 함께 개발한 컨버터블 콘셉트카 ‘투스카니 CCS’/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200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독일 조립업체인 카만과 함께 개발한 컨버터블 콘셉트카 ‘투스카니 CCS’/사진제공=현대차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5월 24일 (13:5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