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보합 3.18 보합 0.71 ▲1
-0.15% +0.11% +0.09%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중단…변화의 시작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5.28 05:30
폰트크기
기사공유
대부분의 기업이 그렇듯 현대차그룹도 눈치를 봐야할 이해관계자(stakeholder)가 많다. 지배구조를 개편해 일감몰아주기와 순환출자 구조를 개선해야하고, 적절히 승계도 준비해야 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오는 29일 현대모비스는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인 분할합병 안을 다뤄야 했다. 하지만 분할합병안 가결이 ‘불확실’해지면서 임시주총은 취소됐다.

불확실성이 커진 이유는 간단하다. 분할합병에 반대하는 주주들이 늘어나서다.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라스루이스가 분할합병에 반대할 것을 권고했고, 한국기업지배구조원도 거들었다. 개편안에 구조조인 문제가 있었다는 의미이다.

많은 사람들이 행동주의 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를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지만 핵심적인 요소는 아니다. 엘리엇이 보유한 지분은 1%에 불과하다. 나머지 절대다수의 주주를 설득하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

결국의 구조를 만든 사람들에게 1차적 책임이 있다. 이번 구조개편에는 법무법인 김앤장이 자문사로 참여했다. 문제가 된 분할합병 비율은 삼일회계법인이 짰다. 삼일회계법인은 모비스 설명회에서 분할합병의 당위성을 설명할 정도로 적극 참여했다.

하지만 주주들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분할합병 비율 뿐만 아니라 구조도 문제가 됐다. 이익률이 가장 높은 모듈·AS사업부를 떼어 물류회사인 현대글로비스에 붙이는 구조에 물음표가 제기됐다. 일부는 이미 모듈 사업을 하고 있는 현대위아가 더 어울린다고 지적했다.

현대차그룹이 이런 개편안을 갖고 나온 것은 앞서 말한 이해관계자 때문이다. 공정거래위원회의 눈높이에 맞추면서 금산분리를 요구하는 국내 지주회사 체제를 피해야 했다. 막대한 세금을 내는 것도 정부입장에서는 반가웠을 것이다.

승계도 준비해야 하는데 국내에는 ‘차등의결권 주식’과 ‘포이즌필(신주인수선택권제도)’과 같은 경영권보호 제도가 없다. 1차적으로 잘못된 구조를 짠 회사에 문제가 있지만 국내 기업환경이 가진 구조적인 문제도 간과할 수는 없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글로벌 경영환경과 규제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자동차 사업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해 본연의 경쟁력과 기업가치 제고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현대차가 처한 상황을 표현했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지배개조 개편 중단에서 의의를 찾자면 현대차가 자신이 처한 상황을 냉정하게 본 점이다. ‘안되면 되게 하라’는 구태의연한 방식에서 벗어났다. 어쩌면 이런 합리적인 판단이 현대차그룹 변화의 시작이다.

[기자수첩]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중단…변화의 시작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