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보합 0.52 보합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우보세]추경 동력 얻은 수소전기차, 지자체가 엑셀 밟아야

우리가 보는 세상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5.30 05:33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가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결국 시장이 정부와 국회를 움직였다. 사전 예약 첫날(3월19일) 700대가 넘게 팔리면서 대당 2250만원씩 240여대분만 잡았던 정부의 올해 보조금 지원예산이 바닥 난 수소전기차 얘기다.

보조금 지급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현대자동차 (126,500원 상승1500 -1.2%)가 선보인 세계 최고 수소전기차 '넥쏘'의 인기는 식지 않았다. 사전계약분만 1061대에 달했으며 출시(3월27일) 이후에도 200여대가 더 팔려나갔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시장 안팎에선 수소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에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친환경차 육성을 전면에 내걸었던 정부는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하면서 수소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제외했다. 특정업체만 생산하는 자동차라는 게 이유였다.

동력은 국회에서 살아났다. 폭발적인 반응을 보인 수소전기차 판매실적을 전면에 내세웠다. 여야 국회의원들은 한목소리로 "구매예약이 급증하는 등 수소전기차 보급확대를 위해 추경안에 보조금 추가 지원을 위한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수소(전기)차는 앞으로 자동차의 새로운 먹거리인데 국회가 심의 과정에서 지원을 동의하면 수정을 해서라도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실제로 지난 12일 112억5000만원의 수소전기차 국고보조금이 추가 반영된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총 500여대를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국회가 수소전기차 보급 확산에 우군으로 나서자 정부의 힘 실어주기에도 탄력이 붙는 모습이다. 청와대가 선봉에 섰다. 업무용 차량을 친환경차로 교체한다는 방침에 따라 추경안 통과 직후인 지난 15일 수소전기차(넥쏘) 구입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용을 해보고 효율적이라는 판단이 들면 (추가) 구입 계획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젠 지방자치단체 차례다. 정부가 배정해준 추경안에 맞춰 자체적인 보조금 추경 예산을 마련해야 실제 고객들이 수소전기차를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지만 추경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지자체가 속도를 내야 하는 이유다.

정부는 현재 추경 전 수요조사와 충전인프라 등을 고려해 서울시 50대, 울산시 200대, 광주·창원(경남)시 각 100대, 대전 20대, 충남 20대로 보조금을 책정해뒀다.

충전 인프라 확충도 시급한 과제다. 현재 운영 중인 12곳의 수소충전소 중 7곳만 민간에 개방된 상태다. 빠르면 올해까지 31곳으로 충전소를 늘린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지만 100곳이 넘는 일본에 비해선 갈 길이 멀다.

"보조금에 그치지 않고 충전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해 나가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독려에 기대를 걸어본다.
[우보세]추경 동력 얻은 수소전기차, 지자체가 엑셀 밟아야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