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10.90 827.89 1123.50
보합 25.84 보합 8.6 ▼2.4
+1.13% +1.05% -0.21%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경남 돌풍' 김경수, 文대통령 고향 '거제'서 공식선거운동 첫발

[the300]31일 거제서 아침인사·출정식… "文과 한팀, 경남경제 살리겠다"

머니투데이 조철희 기자 |입력 : 2018.05.31 09:56
폰트크기
기사공유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오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경남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김경수캠프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오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경남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김경수캠프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남지사 후보로 전략공천된 김경수 후보가 31일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 경상남도 거제시에서 출정식을 열고 공식선거운동을 시작했다. 김 후보는 자신이 문 대통령과 한 팀이라고 강조하며 조선산업이 위기에 빠진 경남과 거제에 추가적인 정부 지원을 이끌어내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오전 거제고현시장에서 연 출정식에서 "문 대통령의 고향에서 문재인-김경수, 경남의 미래를 찾는 첫 발걸음을 내딛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며칠 전 거제가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돼 정부의 지원이 시작된다"며 "그렇게 새로운 희망을 만들겠다는 굳은 각오를 다지며 출발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거제, 고성, 통영, 창원 진해가 산업위기지역으로 결정됐고, 한국GM 창원공장에 8250억원이 투자될 예정으로 저와 민주당은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이번 선거는 위기의 경남을 구하기 위해 누가 정부의 협조를 잘 이끌어 낼 수 있는지 선택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변화는 이미 시작됐다"며 "이제 정부 차원의 지원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남 출신 문 대통령, 경남지사 후보 김경수 지난 15년 동안 호흡을 맞춰온 원팀"이라며 "경남의 운명을 바꿀 최상의 팀워크이자 최강의 드림팀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또 "경남으로서는 둘도 없는 절호의 기회"라며 "거제에서부터 시작되는 오늘 출정식은 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 미래팀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 캠프 관계자는 "김 후보가 거제를 공식선거운동 첫 일정 지역으로 정한 것은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동시 지정될 만큼 어려운 경남경제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곳으로 위기에 빠진 경남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며 "거제는 김 후보가 임기 내 착공을 약속한 서부경남 KTX의 출발지로 완전히 새로운 경남의 미래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오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경남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김경수캠프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오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경남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김경수캠프
김 후보는 이날 출정식에 앞서서는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인사했다. 그는 유세차에 올라 "거제를 살려야 경남이 살아난다. 문 대통령과 김경수,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 원팀이 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서부경남 KTX 축을 따라 통영-고성-사천-진주을 돌며 첫날 선거운동 일정을 이어간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JohnSeo63207419  | 2018.06.01 07:05

거제에서는 좋다고 하겠지 진짜 아무것도 모르면서 고향사람 바둑이라고 좋아하는 사람들 한심하다 김태호가 하는말을 좀 더 귀기울여 들어봐야함

소셜댓글 전체보기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