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정은 전용기 추락'…고사 지내는 日 우익들

산케이 '김정은 암살' 가능성 언급…북미회담 진전에 日 우익 '불편'

머니투데이 남궁민 기자 |입력 : 2018.06.01 15:57|조회 : 548008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정은 노동당 제1위원장이 자신의 전용기 ‘참매1호’에 탑승한 모습 /사진=조선중앙TV. 뉴시스
김정은 노동당 제1위원장이 자신의 전용기 ‘참매1호’에 탑승한 모습 /사진=조선중앙TV. 뉴시스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우익들의 '악담'이 이어지고 있다. 남북미중 4개국을 중심으로 한 논의에서 일본이 소외된 데 대한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1일 일본의 우익 성향 매체 산케이신문은 "항공기에 사이버 공격을 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고 있어 김 위원장의 전용기를 납치해 암살하는 것도 허풍이 아니다"라며 김 위원장의 암살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어 신문은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열릴 경우 평양에서 약 6시간30분을 비행해야 한다며 "전용기의 보안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알려져있지 않지만, 항공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비행기가 노후했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육상자위대 통신학교장 등을 인용해 항공기 납치 가능성 주장에 힘을 보탰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연루된 사학스캔들 관련 문서를 재무부가 조작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고있다. /사진=AFP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연루된 사학스캔들 관련 문서를 재무부가 조작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고있다. /사진=AFP

김 위원장 전용기 추락이나 암살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산케이신문 만이 아니다.

일본 내 우익세력을 대표하는 아소 다로(麻生太郞·78)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지난달 16일 도쿄에서 열린 강연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거론하며 "그 볼품없는 전용기가 무사히 싱가포르까지 날아갈 것을 기대하지만 도중에 추락해도 (시시해서) 말할 거리도 안된다"고 말했다.

내각 2인자의 조롱과 악담에 가까운 발언은 일본 내에서도 논란을 불렀다. 교도통신은 "북미정상회담이 진전됐다는 점을 평가하는 도중 나온 발언이지만 경솔하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은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전날 야노 고지(矢野康治) 재무성 관방장을 통해 아소 부총리에게 ‘발언에 주의해 달라’고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27일 남북 정상이 발표한 '판문점 선언'에서는 종전 선언의 주체로 일본을 뺀 남·북·미 3개국 혹은 남·북·미·중 4개국을 명시했다. 또한 지난달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서는 인접국인 일본을 제외한 한·미·중·러·영 5개국 기자단이 초청됐다. 이처럼 한반도 빅딜의 주요 장면마다 일본이 배제되면서 일본 내에서는 '재팬 패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아소 부총리에 이어 산케이신문까지 북한의 '역린'인 김 위원장의 신변 이상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남북미중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외교전에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통적으로 대북 적대 정책에 기반해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 온 우익 세력들의 불안감이 드러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8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張忠根  | 2018.06.13 15:54

진짜 가지가지한다. 하는짓이 어찌 자한당이랑 똑같냐?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